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8167 1082019042251988167 06 0603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이외수 부부, 결혼 44년 만에 결별설 "졸혼으로 합의"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작가 이외수 전영자 부부의 결별설이 제기됐다.

22일 발간된 월간지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 부부는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고, 이혼 논의 중 최근 졸혼으로 합의했다. 결혼 44년 만이다.

현재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 씨는 춘천에 살고 있다.

전영자 씨는 '우먼센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며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담담하게 심경을 전했다.

아내 전영자 씨는 이외수 작가에 대한 무조건적인 희생과 사랑으로 잘 알려진 ‘내조의 여왕’이다. 전씨는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셨던 사람이다.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외수 작가는 ‘괴짜’ ‘기인’으로 명명되며, 뚜렷한 자신만의 문학 세계를 구축해 온 대한민국 대표 작가다.

부부는 그간 언론 매체를 통해서 “이혼 위기를 몇 차례 넘겼다”고 말한 바 있으며, 2017년 한 예능에서 평온한 중년 부부의 모습을 보여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부부는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