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6696 0562019042251986696 03 0301001 6.0.1-hotfix 56 세계일보 0

작년 세금 378조… 조세부담률 21% 또 ‘역대 최고’

글자크기

세수 호황… 국세만 25조 더 걷혀 / 낮은 경상 GDP 증가율도 원인 / OECD 회원국 중 7번째로 낮아 / 정부 “개인 근로소득세 크게 안 늘어”

세계일보

지난해 세수 호황의 영향으로 ‘조세부담률’이 2017년에 이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세와 지방세 징수 실적은 378조원에 달했다.

21일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지난해 총 조세수입은 377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2조1000억원(9.3%)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

기재부가 지난 2월 마감한 총세입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세수입은 전년 대비 28조2000억원이 더 많은 293조6000억원이다. 행안부가 잠정 집계한 지난해 지방세는 전년보다 3조9000억원이 늘어난 84조3000억원이었다. 한은 국민계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경상 국내총생산(GDP)은 1782조268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세계일보

경상 GDP 대비 국세와 지방세의 비율을 의미하는 조세부담률을 계산하면 21.2%다. 조세부담률은 2017년 20.0%에서 1.2%포인트 상승했다.

조세부담률의 상승 폭은 전년보다 1.6%포인트 오른 2000년(17.9%) 이후 최대치다. 조세부담률은 1990년 16.8%에서 2007년 19.6%까지 올라갔다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명박정부의 감세 정책 영향 등으로 2010년에 17.9%까지 떨어졌다. 이후 꾸준히 상승세가 이어지며 2016년 19.4%, 2017년에는 처음 20%를 기록했다.

조세부담률 증가는 지난해 세수 호황이 이어지면서 예견됐던 결과다.

지난해 조세부담률 증가는 세입 예산 268조1000억원보다 25조4000억원(9.5%) 더 걷힌 국세의 영향이 컸다. 구체적으로 보면 반도체 업황 호조로 법인세가 예산 대비 7조9000억원 더 걷혔고, 양도소득세 세수도 예측보다 7조7000억원 늘었다. 민간소비와 수입액도 증가하면서 부가가치세 역시 예상보다 2조7000억원 더 걷혔고, 주식거래대금도 증가하면서 증권거래세는 2조2000억원 늘었다.

다만 정부는 지난해 조세부담률이 높은 수준으로 증가한 것은 사실이지만, 일반 개인이 부담하는 근로소득세가 크게 늘어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근로소득세는 예측보다 2조3000억원 더 걷혔지만 명목임금이 전년보다 5.3% 상승했고, 상용근로자도 2.6% 늘어난 영향이라는 것이다

낮은 경상 GDP 증가율도 조세부담률을 높였다. 2010년대 초반 3%대였던 전년 대비 경상 GDP 증가율은 2015∼2016년에 4%대로 올라선 뒤 2017년에는 5.1%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2.9%로 쪼그라들었다. 조세부담률 상승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강조하고 있는 문재인정부 특성상 앞으로도 조세 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우리나라의 조세부담률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지만 여전히 선진국 평균(2016년 기준 24.9%)에는 턱없이 못 미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세수 통계 2018’ 자료를 분석하면 2017년 한국의 조세부담률은 20.0%로, 33개 회원국 가운데 7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OECD 회원국 평균인 조세부담률 25% 수준까지는 조세부담률을 높여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