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6326 0022019042251986326 01 0106001 6.0.15-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단독]둘레길 개방 목전에 잇따라 고성으로 향한 군 수뇌부

글자크기

정경두 국방장관, 서욱 육군총장 비공개 행보

이후 에이브럼스 유엔사령관도 고성행

파주·철원뿐 아니라 고성도 유엔사 승인 필요

27일 고성 개방 앞두고 군 당국 심혈

오는 27일 민간인들에게 시범 개방될 비무장지대(DMZ) 고성지역 평화둘레길을 군 수뇌부가 최근 잇따라 찾고 있다. 정부가 군사적 긴장완화의 일환으로 비무장지대 관광을 추진중인데, 민간인 관광에 필요한 유엔군사령부의 개방 승인을 위해 군 당국이 총력을 다하는 모양새다. 이곳 비무장지대는 유엔사가 관할하는 지역으로, 개방 예정일정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지만 유엔사의 승인은 아직이다.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20일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고성지역 둘레길에 대한 현장 점검을 마쳤다. 정부 소식통은 “정 장관이 이날 비공개 일정으로 둘레길 코스를 돌며 관광객 안전에 문제가 없는지 꼼꼼히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22일에는 서욱 육군참모총장이, 23일쯤에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이 같은 코스를 돌아볼 계획이다.

중앙일보

지난 3일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시작되는 DMZ 평화둘레길 입구 데크 정비가 한창이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 수뇌부의 연이은 방문은 관광객 안전 점검뿐 아니라 유엔사 승인을 차질 없이 이끌어 내려는 행보로도 풀이된다. 군 당국자는 “고성지역은 일반전초(GOP) 철책을 통과하지 않아 유엔사 승인이 없어도 개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감시초소(GP)를 포함하는 철원·파주지역처럼 고성지역도 유엔사 승인이 이뤄져야 개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당초 고성과 함께 파주와 철원지역 DMZ 둘레길을 개방하려던 방침이었지만 이 두 지역의 민간 관광에 유엔사 승인이 필요해 고성지역만 우선 개방키로 했다. 그런데 이후 고성지역 역시 민간 개방을 위해선 유엔사 승인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에 새로 둘레길로 지정된 고성의 도보 구간의 경우 남방한계선 위로 형성된 GOP 철책 근처까지 들어가게 돼 DMZ 관할권을 지닌 유엔사의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군 당국은 수뇌부의 현장 방문이 철저한 점검의 의미를 나타낼 것으로 보고 있다.

중앙일보

고성지역 DMZ 둘레길 행선지인 금강산전망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장관과 서 총장 방문 이후 이뤄질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고성지역 시찰은 이런 맥락에서 계획됐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현지 시찰과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국방부 등 5개 부처의 안전 대책을 종합적으로 보고 받은 뒤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유엔사는 고성지역을 승인한 뒤 시범관광 결과를 보아가며 철원·파주지역의 둘레길 승인을 검토한다. GOP 후방에 위치한 고성지역보다 비상주 GP에 오르는 나머지 두 지역의 안전점검이 더욱 면밀히 이뤄져야 한다는 게 유엔사 측의 판단이다. 웨인 에어 유엔사 부사령관(캐나다 육군 중장)은 지난 18일 유엔사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둘레길이나 안보견학 문제는 위치, 지형 등에서 각각의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군 수뇌부가 심혈을 기울인 만큼 유엔사 승인이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 관계자는 “유엔사와 상황 공유를 하면서 사령관에게도 추진 과정이 수시로 보고됐고, 참모장도 여러차례 현장을 다녀왔다”며 “고성지역에서는 승인을 놓고 유엔사와 별다른 이견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