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6017 0252019042251986017 01 01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popular

독립운동가 계봉우·황운정, 대통령 전용기로 유해 봉환

글자크기

카자흐 국빈 방문 文대통령 "대한민국 정부의 당연한 임무"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각) 수도 누르술탄(옛 아스타나)에서 독립운동가 계봉우 선생과 황운정 선생 부부의 유해를 봉환했다. 정부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카자흐스탄 애국지사 봉환 사업을 추진해 왔다. 정부는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도 추진하고 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각) 카자흐스탄 누르술탄 국제공항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계봉우 선생과 황운정 선생 부부의 유해 봉환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봉환식에서 "이제야 모시러 왔다"며 "네 분을 모시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임무이며 독립운동을 완성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머나먼 이국땅에서 생을 마감하신 독립운동가들의 정신과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계봉우 선생(왼쪽), 황운정 선생

함경남도 영흥 출신인 계봉우 선생은 한글학자이자 역사학자로 1919년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북간도 대표로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활동했다. 1937년 연해주 고려인의 중앙아시아 강제 이주 이후에는 '조선문법' '조선역사' 등을 집필했다. 함경북도 온성 출신인 황운정 선생은 연해주에서 무장투쟁을 했다. 정부는 계봉우, 황운정 선생에게 각각 1995년과 2005년 건국훈장 독립장과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었다. 정부는 두 애국지사와 배우자 등 모두 4기의 유해를 유가족과 함께 대통령 전용기 2호로 국내로 모셨다.

앞서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 최대 도시인 알마티에서 열린 동포 간담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재외 한인 신문 중 가장 오래된 현지의 '고려일보'를 언급하면서 "1937년 강제이주 때 식자공들은 황급한 순간에도 농부들이 볍씨를 챙기듯 한글 활자를 챙겼다"며 "언론인들의 소명의식이 고려일보를 길러냈다"고 말했다. 1923년 '선봉'이라는 이름으로 창간된 고려일보는 '레닌기치'를 거쳐 현재도 한글 신문을 발행하고 있다. 일부 참석자는 이 자리에서 고려인 동포들의 고난스러운 정착사와 관련한 기념행사에 정부가 더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포토]문 대통령, 역대 최초로 독립지사 유해 봉환…대통령 전용기로

[알마티·누르술탄=정우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