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 이슈 검색어 순위
이슈 검색어 오후 4:15
51985147 0012019042151985147 04 0401001 6.0.15-RELEASE 1 경향신문 0

아베의 자민당, 중의원 보궐선거 2곳 모두 패배

글자크기
경향신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21일 치러진 중의원 보궐선거 2곳 모두에서 집권 자민당이 패배했다.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의 ‘전초전’으로 불린 이번 보궐선거에서 자민당이 전패함에 따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정국 운영에 타격이 예상된다.

NHK에 따르면 이날 보궐선거 투·개표가 실시된 오사카(大阪) 12구에선 일본유신회의 후지타 후미타케(藤田文武) 후보(38)의 당선이 확정됐다.

오사카 12구 보궐선거는 작년 12월 기타가와 도모카쓰(北川知克) 자민당 의원의 별세로 실시됐다. 집권 자민당에선 기타가와 의원의 조카로 공명당 추천을 받은 기타카와 신페이(北川晋平) 후보(32)가 나섰다. 이밖에 공산당과 자유당의 추천을 받은 미야모토 다케시(宮本岳志) 전 공산당 의원(59)과 다루토코 신지(樽床伸二) 전 총무상이 입후보했다.

후지타 후보는 앞서 실시된 통일지방선거 전반전에서 오사카 지사와 오사카 시장의 ‘더블 선거’를 유신회가 승리한 여세를 등에 업고 이날 승리를 거머쥐었다. 반면 자민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전날 이곳을 직접 찾아 여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양자 대결로 진행된 오키나와(沖繩) 3구 보궐선거에선 범야권의 지지를 받은 야라 도모히로(屋良朝博) 후보(63)가 자민당의 시마지리 아이코(島尻安伊子) 후보(54)를 따돌리고 당선이 확정됐다. 오키나와 3구는 후텐마(普天間) 미군비행장의 이전 예정지로 아베 정권이 현재 공사를 강행하고 있는 나고(名護)시 헤노코를 포함하고 있는 지역구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도 기지이전 문제가 최대 쟁점이었다. 이날 선거 결과로 지난해 9월 오키나와 지사 선거와 지난 2월의 현민투표에 이어 기지 이전에 반대하는 오키나와 주민의 강한 민의가 표현됐다.

이번 2곳의 중의원 보궐선거는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의 전초전 성격을 띠면서 집권 자민·공명당 연합과 야권이 총력전을 벌였다. 최근 각료들의 실언과 한국의 후쿠시마 주변 수산물 수입금지를 둘러싼 세계무역기구(WTO)에서의 패소 등 악재가 잇따르고 있는 아베 정권이 이번 선거에서 한 석도 건지지 못함으로써 참의원 선거의 흐름에도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도쿄|김진우 특파원 jwki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