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5122 0292019042151985122 06 0602001 6.0.17-RELEASE 29 OSEN 0 popular

"선수다"..'호구의연애' 배우 오승윤x기상캐스터 김가영, 새 회원 합류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호구의 연애' 박성광이 2대 호구왕이 된 가운데, 새 회원으로 오승윤과 김가영이 합류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호구의 연애'에서는 박성광이 2대 호구왕에 등극했고, 경주로 세 번째 여행을 떠난 회원들 앞에 새 회원 배우 오승윤과 기상개스터 김가영이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자들 중에서 마지막으로 투표한 세온은 "나 지금 보고 왔다. 미친 것 같다"며 결과에 혼란스러워했다. 이어 남자들이 투표방에 들어가 결과를 확인했다.

김민규가 처음으로 보석 1개를 획득했고, "누가 줬을까? 속마음 토크를 들어보면 지안 씨는 아닌 것 같다"며 조용히 투표방을 나왔다. 양세찬도 김민규와 똑같이 보석 1개를 얻었다.

0표 동우는 "하루라는 시간이 굉장히 긴데 아무것도 하지 못한 게 아쉽다"고 했고, 허경환도 충격의 0표를 받고 좌절했다. 허경환은 1대 호구왕 출신.

레이디 제인은 "허경환은 1대 호구왕이었는데 어떻게 0표가 되냐?"며 놀랐고, 허경환은 "어디서부터 꼬인거지..겸허히 받아들이겠다. 너무 창피하다"며 자책했다.

박성광은 최종적으로 2표를 받아서 2대 호구왕으로 뽑혔다. 1대 호구왕 투표 때 0표를 받았기에 더욱 극적인 결과였다.

김민규는 "호구왕은 진짜 어떻게 되는 거냐?"며 궁금해했고, 박성광은 "타고나야 되나봐 (허경환처럼) 저렇게"라며 결과를 숨겼다. 이들의 온갖 추측으로 제주도의 둘째 날이 깊어갔다.

OSEN

다음 날 아침, 모두의 앞에서 2대 호구왕 박성광이 공개돼 주변을 놀라게 했다.

선영은 "가끔 챙겨줄 때도 긴가민가, 진심인가 했는데, 오늘은 진심을 많이 느꼈다. 성광 오빠는 지안 언니와 파트너였는데 계속 나한테 와서 챙겨주더라. 하나하나 잘 챙겨주고, 듬직한 면이 있어서 설렜다"며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지안은 양세찬과 김민규 사이에서 고민하다, 제주도 데이트 후 김민규를 골랐다. 그는 "민규 씨한테 마음이 더 확실해졌다.

세온은 허경환의 투표 통을 쓰러뜨리며 분노를 표한 뒤 박성광을 선택했다. 세온은 "전에도 경환 오빠의 선택을 어느 정도 예상한 건 있었다. 호기심을 진실게임에서 풀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허경환은 진실게임에서 지안에게 돌직구 질문을 날렸고, 이를 본 세온이 크게 실망했다. 세온은 "전혀 예상 못한 질문이었고, 경환 오빠한테 투표하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다". 성광 오빠한테는 미안하지만 2순위로 투표했던 거다"고 고백했다.

박성광은 호구왕 특권인 1대1 데이트 상대로 선영을 선택했다. 이에 선영은 "나한테 데이트 신청 안 하면 어쩌지 걱정했다"며 데이트를 받아 들였다. 두 사람은 기분 좋게 데이트에 나섰다.

양세형은 "내 예상대로 가면 박성광은 또 떨어진다. 불리한 조건에서 떠오르는 사람이다. 유리해지면 떨어진다"고 예언했다.

2대 호구왕에 뽑힌 박성광은 넘치는 자신감이 느껴졌고, 예전에는 하지 않았던 행동을 보여줬다. 이에 양세형은 "허경환이 박성광이 되고, 박성광이 허경환이 되는 초자연적인 현상으로 보고 있다.

OSEN

박성광은 선영과 아침 식사를 하던 중, "키 차이는 어떤..작은 분, 크신 분 누가 좋냐?"고 물었다. 선영은 "난 큰 사람을 만나본 적 없는 것 같다. 나보다 비슷하거나 작거나 그랬던 것 같다. 난 오히려 키에 대해 별 생각이 없었는데, 상대방은 부담을 느낄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박성광은 "아예 '아무렇지 않아'는 거짓말 같다. 그림이 안 예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느냐?"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레이디 제인은 "선영 씨를 배려하는 한 말이다"고 했지만, 양세형은 "그게 오히려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선영은 "여자친구와 어떤 데이트를 하고 싶느냐?"고 물었고 "분위기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때 멤버들이 데이트 장소에 깜짝 나타나 두 사람을 놀라게 했다. 박성광과 선영은 멤버들을 남겨두고, 제주도 바닷가를 보면서 데이트를 즐겼다.

윤미는 숙소에서 세온을 몰래 불렀고, "소원권이 나한테 있는데 너한테 주려고 한다. 이 기회에 네가 마음을 제대로 정하고 표현하면 좋겠다. 더이상 잠 못 자는 너를 보고 싶지 않다"며 응원했다.

세온은 카페에서 "사실 말할 게 있다. 나한테 룸메이트가 준 소원권이 있는데, '경환 오빠랑 같이 갈까요?'"라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허경환과 함께 대화를 하고 싶었던 것

세온은 "대화를 해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고 했고, 허경환은 "네가 소원권을 써주고, 얘기해줘서 참 괜찮은 애 같다. 생각이 제주도 바다처럼 깊은 애 같다"며 고마워했다.

세온은 "오빠의 마음이 가는 대로 했으면 좋겠다. 그래서 오빠의 선택을 이해 못 하는 것도 아니다. 그렇게 한숨 쉬지 마라"고 했고, 허경환은 "내가 너무 바보 같았다. 39살에 다 안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모르는게 너무 많은 것 같다"고 털어놨다.

'나랑 같이 갈래?' 시간에는 마지막으로 파트너를 정하는 시간이 왔다. 박성광은 선영을, 김민규는 지안을, 동우와 양세찬은 동시에 윤미를 선택했다. 양세찬은 "초반에 얻은 소원권을 지금 써야할 것 같다. 내 소원은 윤미 씨와 같이 공항에 가는 것이다"고 말했다.

허경환은 세온을 선택했으나 "차를 타고 가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자. 동료이자 오빠로서 드리고 싶다"며 이성이 아닌 오빠와 동생의 관계로 선을 그었다.

OSEN

경주로 세 번째 여행을 떠나는 날, 동우와 세온은 개인 사정상 빠지게 됐다. 동우는 "병역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곧 입대를 앞두고 있다. 부득이하게 이렇게 됐다"며 "윤미 씨, 가끔은 내 생각이 날 거다"며 영상 편지를 남겼다.

기존 회원들이 빠진 가운데, 새 남성 회원 오승윤이 등장했다. 최근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출연한 아역 배우 출신이다.

오승윤은 "나이는 29살, 키는 185, 지금 배우를 하고 있다"며 "지원 동기는 연애를 너무 하고 싶다. 나이가 29살이 됐는데, 27살 11월 쯤 여자친구와 헤어졌다. 연애를 안 한 지 1년 반쯤 됐다. 전형적인 B형이라서 적극적이다. 대형견 스타일이고, '좀 튕겨야지' 싶은데, 이미 꼬리를 흔들고 있다"며 웃었다.

오승윤은 견제되는 회원으로 김민규를 뽑았고, "김민규 씨는 어리고 너무 잘생겼더라. 그런데 연애 경험은 내가 더 많지 않을까 싶다. 호구왕이 될 자신있다"고 답했다.

새 여성 회원은 MBC 신입 기상캐스터 김가영이다. 그는 "매일 저녁 '뉴스데스크'에서 날씨를 전해드리고 있다. 나이는 31살이고, 동호회에 가입하고 싶어서 오게 됐다. 내가 회사랑, 집이랑, 운동이랑 일상이 조금 단조롭다. 회사 엘리베이터에서 '호구의 연애' 광고를 봤고, 거기서 '저 분이 계시네' 싶어서 뵙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김가영은 "일한 지가 얼마 안 됐다. 많은 분들의 날씨를 알려드리는 것도 좋지만, 한 분의 건강과 날씨도 챙겨드리고 싶다"고 했다. 오승윤은 "썸을 타도 된다는 허락을 받고 들어왔다. 잘 만 되면 공개 연애를 하겠다. 그런 것을 두려워하는 편이 아니다"며 어필했다.

OSEN

오승윤은 첫 데이트 상대로 동갑내기 지안을 선택했고, 김가영은 허경환에게 마음을 드러냈다. 오승윤은 차 안에서도 지안을 향해 "손 조그맣다. 귀여워"라며 스킨십을 했고, 자상하고 섬세하게 챙겼다. 둘만 있을 땐 반말을 하기로 결정해 금새 친해졌다.

이를 본 성시경은 "선수다 선수. 무슨 괴물이 들어왔다"고 말했고, 양세형은 "큰일났다"며 지안과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김민규를 걱정했다./hsjssu@osen.co.kr

[사진] '호구의 연애'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