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4557 0372019042151984557 06 0602001 6.0.1-hotfix 37 헤럴드경제 0

'세젤예' 홍종현, 김소연에 직진 "부장님 좋아하면 안 됩니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김소연과 홍종현의 썸이 진전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연출 김종창|극본 조정선)에서는 직장상사, 부하직원 관계에 이어 이웃으로 인연을 만들어가는 강미리(김소연 분), 한태주(홍종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미리는 술집에 홀로 있는 한태주를 발견했고, 식당 안으로 들어가 맞은편에 앉았다. 한태주는 "저 부장님 좋아하면 안 됩니까? 좋아할 수도 있잖아요"라고 직진했다. 이에 당황한 강미리는 "하지만 술 취해서 고성방가 내 이름 불러댄건 태주씨 잘못 맞잖아?"라고 말했다. 한태주는 "여기서 술 얘기는 하지 말죠. 술 먹고 인사불성 되신 분도 계신데"라며 지지 않았고, "그런데 대표님한테는 왜 그러신겁니까?"라고 물었다.

임원진이 들어간 전체 회의에서 전인숙(최명길 분)에 반발했던 행동에 대해 묻자 강미리는 "왜 그러긴 왜 그래요. 한태주씨 말대로 내가 성격이 나빠서 그렇지. 내가 욱하는 게 있거든. 성질나면 위아래 안 보여요. 이번엔 내가 좀 큰 건을 하긴 했죠"라고 인정했다. 또 다시 그럴거냐는 질무에 "미쳤어요? 회사 잘릴 일 있어요?"라며 자중할 것을 약속했다.

두 사람은 벚꽃이 활짝핀 거리를 걸으며 부장과 신입사원을 벗어나 남자, 여자로 마주하게 됐고 강미리는 넘어질 뻔한 자신을 안아올린 한태주에 묘한 감정을 느끼기 시작했다.

방송말미 전인숙은 임원진 앞에서 강미리를 대놓고 무시하며 갈등을 빚었다.

한편 '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