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4170 0432019042151984170 02 0201001 6.0.1-hotfix 43 SBS 0

68차례 조현병 진료받다가…범행 전 3년간 '치료 공백'

글자크기

<앵커>

지금부터는 진주 방화 살인사건 소식, 집중적으로 이어가 보겠습니다. 피의자 안인득이 조현병 치료를 68번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3년 전까지만 치료를 받았고 그 이후로 현재까지는 병원에 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오늘(21일)도 안인득은 조사 때 엉뚱한 이야기를 이어갔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안인득의 진료기록을 조사했더니 지난 2011년 1월부터 5년 반 동안 한 정신병원에서 모두 68차례에 걸쳐 조현병 진료를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 달에 한 번꼴로 진료를 받아온 셈입니다.

그러나 진료 기록은 2016년 7월이 마지막이었습니다. 이후 이번 범행 전까지 2년 9개월 동안 정신과 치료를 한 번도 받지 않았던 겁니다.

경찰은 당시 안인득을 치료했던 의사를 곧 소환해 치료를 중단하게 된 계기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안인득은 경찰 조사에서 10년 전 공장에서 일하다가 허리를 다쳐 산재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사회에 불만을 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학창 시절 괴롭힘당하는 친구를 위해 싸웠다", "실직 이후 폐지 줍는 노인들에게 간식을 나눠줬다"는 등의 진술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처음에 나도 (약자를 보호하는) 그런 식으로 했는데 세상이 나를 배신했다. 결국은 다 똑같다. 뭐 이런 식이죠.]

오늘 오전 희생자 5명 가운데 황 모 씨의 발인이 진행됐습니다.

나머지 유가족들은 영구적인 장애가 우려되는 피해자 보상 문제 등에 대한 시 당국 등과의 협상이 마무리된 뒤 희생자들의 발인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설민환, 영상편집 : 전민규)

▶ 난동 부린 중증질환자 입원시켜도…퇴원·관리 '속수무책'

▶세월호 참사 5주기
▶[핫이슈] 연예계 마약 스캔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