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3520 0042019042151983520 04 0401001 6.0.15-RELEASE 4 YTN 0

"후쿠시마산 수입 계속 요구"...日 어이없는 주장 왜?

글자크기

[앵커]

우리 정부의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규제에 문제가 없다는 세계무역기구의 최종 판단에도 일본 정부는 계속 수입 요구를 하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가능성이 없는 어이없는 얘기인데요.

그런데도 일본이 밀어붙이려는 이유, 도쿄 황보연 특파원이 따져봤습니다.

[기자]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의 현안을 논의할 외교 당국자 회의가 모레 (23일) 도쿄에서 열립니다.

일본 정부는 이 자리에서 최근 세계무역기구 WTO 최종심 패소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을 우리 측에 요청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요시카와 다카모리 / 일본 농수산장관 : 한국과의 협의를 통해 수입금지 조치 철폐를 계속해서 요구해 나갈 것입니다.]

일본 정부는 WTO의 1심 판단이 최종심에서 일부 인정된 부분을 내세우며 우리 정부를 압박하겠다는 복안,

[요시카와 다카모리 / 일본 농수산장관 : 한국 정부 안전기준을 충족시켰다는 1심 판단을 유지한 것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하지만 WTO가 우리 정부의 후쿠시마산 수입 금지 조치 자체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최종 결론 내린 만큼 우리 정부가 이를 받아들일 리 만무합니다.

일본 정부 역시 이를 모를 리가 없습니다.

일본 언론은 "한국 정부가 수입금지 조치를 완화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는 외교 관계자의 말을 전했습니다.

누가 봐도 턱도 없는 요구를 일본 정부가 고집하는 이유는 최근 궁지에 몰린 아베 정부 상황과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지난 10일 당시 올림픽담당 장관은 "후쿠시마보다 동료 국회의원이 더 중요하다"고 망언을 했다 후쿠시마 주민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사쿠라다 요시타카 / 당시 일본 올림픽담당 장관 : (동일본 대지진 피해 지역) 복구 이상으로 중요한 건 다카하시 의원입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

이틀 뒤에는 WTO 최종 패소로 아베 정부만 믿고 있던 후쿠시마 주민들이 고개를 떨궜습니다.

후쿠시마 부흥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아베 정부의 구호가 무색해진 것입니다

올여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아베 정부에 쏟아지는 비난의 화살을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규제를 거론하며 우리 정부로 향 하게 하려는 건 아닌지 의심이 깊어지는 대목입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