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3374 0562019042151983374 01 01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popular

‘5·18 망언’ 김순례 징계 ‘제 식구 감싸기’ 논란

글자크기

당원권 정지… ‘제식구 감싸기’ 지적 / 최고위원직 유지 여부도 의견 분분

세계일보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의원들에게 내린 자체 징계의 적절성을 놓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김순례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직 유지 여부를 놓고 논란이 재점화할 분위기다. 한국당 지도부는 징계 수위 논란이 황교안 대표 체제 출범 이후 상승세를 타는 당 지지율에 자칫 악재가 될 수 있는 만큼 여론 추이를 예의주시하는 모양새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지난 19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 최고위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의원에겐 ‘경고’ 처분을 내렸다. 김 최고위원 측은 ‘3개월 후 당 지도부에 복귀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를 둘러싸고 당 내에서는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즉시 최고위원직을 박탈당한다는 주장과 3개월간 당무정지 후 최고위원직에 복귀할 수 있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당헌·당규에는 최고위원의 당원권 정지 시 자격 유지 여부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서다.

세계일보

한 지도부 관계자는 “김순례 의원의 최고위원직 유지 여부는 당헌·당규 해석상의 문제”라며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이 사안을 다뤄야 할지 등을 놓고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장혜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