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3155 0252019042151983155 02 02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popular

'부적절 행위' 민원에…앞으로 한강공원서 '밀실텐트' 금지

글자크기
앞으로 한강공원에서 사면(四面)을 모두 막는 ‘밀실텐트’를 치면 과태료 100만원을 내야 한다. 텐트의 2면 이상을 반드시 열어둬야 하고, 오후 7시 이후엔 텐트를 거둬야 한다.

조선일보

앞으로 한강에 텐트를 칠 때는 꼭 2면 이상을 개방해야 한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21일 한강공원 내 질서를 유지하고,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이런 내용을 담은 한 ‘한강공원 청소개선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한강공원에는 나무가 적어 더위를 피할 그늘이 없기 때문에 낮시간에 한해 텐트(그늘막)를 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하지만 한강공원 텐트에서 문을 닫은 채 민망한 애정 행각 등 부적절한 행위를 한다는 민원이 잇따라 제기됐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22일부터 한강공원에 설치한 텐트는 반드시 두 면 이상을 개방하도록 했다. 또 계절별로 달랐던 텐트 철거 시간도 오후 7시로 통일했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10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텐트 설치를 허용한 한강공원은 여의도 2곳, 반포 2곳 등 한강 유역 내 11개 공원 13개 장소다. 텐트 크기는 가로·세로 각 2m까지다.

서울시는 22일부터 단속반 237명을 투입해 하루 8회 이상 공원에서 안내·계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한강공원 내 쓰레기 관리 대책도 대폭 강화한다. 먼저 배달음식 전단지는 배포를 원천적으로 막기로 했다. 대신 ‘배달존 내 게시판’을 둬, 이를 통해서만 배달음식 전화번호를 알릴 수 있게 했다.

여기에 한강공원에서 행사를 진행하는 단체는 청소 계획서와 청소이행예치금을 내야 한다. 만약 행사 진행 단체가 서울시의 ‘청소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거나 만족하지 못하면 향후 한강공원 내 행사를 할 수 없고, 예치금도 돌려받지 못한다.

한강공원 입주업체이 쓰레기를 함부로 내다 버릴 수 없게 ‘쓰레기 규격봉투 실명제’도 도입한다.

[박진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