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2908 0352019042151982908 08 0801001 6.0.1-hotfix 35 한겨레 46973415

“차라리 종이를 접어라” 외신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조롱’

글자크기
월스트리트저널 “시장 출시 우려스러워”

더 버지 “약한 스크린…감수할 가치 없어”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6일 미국에 출시될 예정인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의 기기결함 논란을 두고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JS)의 정보기술(IT) 담당 기자 조안나 스턴은 19일(현지시각) “우리는 갤럭시 폴드의 ‘베타 테스터(제품을 시장에 내놓기 전에 결함 여부를 검사하는 자)’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5일(현지시각) 미국 기자들과 유명 유튜버 등에 갤럭시 폴드 시연 제품을 미리 제공했으나 스크린 접히는 부분이 파손되거나 한 쪽 화면이 까맣게 꺼져버리는 등 기기 결함이 나타나면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조안나 스턴은 “(결함 논란이 일기 전 리뷰를 준비하면서) 갤럭시 폴드를 추천하려 했던 것은 아니었지만, 이제 시장에 출시된다는 것조차 우려스럽다”며 “최소한 삼성은 고객들에게 더 설명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지금 ‘견본’ 베타테스팅을 하고 있는 것이냐”고 물었다. 조안나 스턴은 함께 공개한 동영상을 통해 ‘차라리 종이나 핫도그를 접으라’며 삼성전자를 조롱하기도 했다.

미국 정보기술 전문매체 <더 버지>도 기기 결함 논란 뒤 추가 평가를 내놓았다. 이 매체는 19일(현지시각) 갤럭시 폴드에 대해 “스크린이 약해서 제품과 힌지(접히는 부분) 사이에 파편이 들어가면 어느 때든 부서질 수 있는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위험을 감수할 정도의 가치가 있냐”라며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출시 일정엔 “변동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화면 보호막’을 이용자가 제거해 발생한 문제로 “기기의 결함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를 두고 이용자가 벗길 수 있게 화면 보호막이 설계된 점이나 이를 제거했을 뿐인데 큰 결함이 나타나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평가도 뒤따랐다. 외신들은 ‘#필게이트(peelgate·벗겨짐 게이트)’ 등의 해시태그를 사용하며 이 같은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 한편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았는데도 불량이 발생했다는 리뷰(<시엔비시>CNBC) 등에 대해서 삼성전자는 해당 제품을 정밀 분석하겠다는 입장이다. 26일 미국을 시작으로 시장에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는 국내에선 다음달 중순 5세대(5G) 이동통신 제품으로 나온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