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79395 0092019042151979395 05 0507001 6.0.1-hotfix 9 뉴시스 0

류현진 "옐리치 높게 평가…요즘 가장 뜨거운 타자"

글자크기
뉴시스

【밀워키=AP/뉴시스】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6회말 크리스티안 옐리치에 솔로 홈런을 허용한 후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19.04.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르고도 시즌 첫 패를 떠안은 류현진(32·LA 다저스)이 자신을 상대로 홈런 두 방을 때려낸 크리스티안 옐리치(28·밀워키 브루어스)를 칭찬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6피안타(2홈런) 2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선보였다.

지난 9일 왼쪽 사타구니에 통증을 느껴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오른 류현진은 12일 만에 돌아온 빅리그 마운드에서 쾌투를 선보이며 건강함을 입증했다.

92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무려 9개의 삼진을 솎아내 부상으로 인한 장기 공백 우려를 완전히 지웠다.

그러나 옐리치의 벽은 높았다. 이날 경기 전까지 21경기에서 11개의 홈런을 때려낸 옐리치는 이날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 두 방을 때려냈다.

류현진은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6구째 체인지업을 통타당해 좌중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옐리치는 초구 커브를 통타해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연타석 아치를 그려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솔직히 3회 체인지업을 잘 던졌다고 생각했지만, 옐리치가 담장 밖으로 타구를 보냈다"며 "그의 능력을 높게 인정해야 한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6회말에 맞은 두 번째 홈런은 실수에 가까웠다. 앞서 두 차례 옐리치를 상대하며 커브를 던지지 않았고, 볼배합을 바꿔보기로 했다. 그런데 옐리치가 또 홈런을 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요즘 가장 뜨거운 타자가 옐리치라는 것을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그 사실을 나에게 홈런을 뽑아내며 입증했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경기 초반 체인지업을 주로 던졌다. 패스트볼 구속도 시속 90마일을 밑돌았다. 하지만 타순이 한 바퀴 돈 3회말 패스트볼 비중을 높였다. 구속도 시속 92마일을 넘나들었다.

류현진은 "오늘 등판에서 얻은 좋은 점은 내가 건강하게 돌아왔다는 것"이라며 몸에 큰 이상이 없었던 사실을 반겼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이 정말 잘 던졌다. 복귀 이후 첫 경기에서 팀에 믿음을 줬다"며 옹호했다.

그러면서 "옐리치는 힘겨운 상대다. 옐리치는 투수들이 자신을 어떻게 공격할 지 알고 타석에 들어서고, 엄청난 재능을 갖고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jinxij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