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7793 0562019042051967793 06 06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popular

'박선영 남편' 외교관 그만 두고 SK 간다… 과거 방송 보니

글자크기
세계일보

배우 박선영(사진)의 남편 김일범 외교통상부 북미2과장이 최근 사직 의사를 밝히고 SK그룹 임원진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김 북미2과장이 최근 사표를 냈으며 SK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성장위원회 소속 임원으로 온다고 19일 밝혔다. 그는 SK에서 북미 글로벌 사업 전략을 담당하게 된다.

SK그룹은 최근 북미 지역 사업 확장을 위해 전문가들을 영입하고 있다.

세계일보
김 북미2과장은 박선영의 남편으로 더욱 주목 받고 있다. 1999년 외무고시 2부(외국어 능통자 전형)으로 외교부에 들어간 그는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의 통역을 거친 실력파다. 현재 북미2과에서 미국 의회와 싱크탱크 등을 담당하고 있다.

박선영은 지난해 KBS2 예능 ‘해피투게더 3’에 출연해 외교관 남편과의 결혼 에피소드를 들려준 바 있다. 그는 2010년 결혼 당시 남편이 외교관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해당 방송에서 박선영은 “(남편과) 떨어져서 지내다 보니 애틋할 수 밖에 없다”며 남편과의 변함 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또 그는 “연애할 때 남편이 이라크 파견근무 중이었는데 가끔 위성전화로 어렵게 통화를 하면 건너편으로 폭탄소리가 들렸다”며 “뉴스에서 폭탄 터진다는 이야기만 나오면 펑펑 울었다”고 연애 당시 이야기를 들려줬다.

두 사람은 2003년 지인의 소개로 만난 뒤 7년간 교제 후 결혼에 골인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