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7158 0042019042051967158 06 0601001 6.0.1-hotfix 4 YTN 0

[Y리뷰] "경매→팬미팅"...'나 혼자' 헨리·이시언의 특별한 하루

글자크기

YTN



가수 헨리와 배우 이시언의 특별한 하루가 금요일 밤을 힐링으로 물들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남다른 클래식 사랑을 보여준 헨리와 생애 첫 팬미팅으로 팬들과 시간을 보낸 이시언의 모습이 그려졌다.

성훈이 드라마 촬영으로 빠졌지만, 박나래, 기안84, 헨리, 이시언은 더욱 똘똘 뭉쳐 유쾌한 해석과 리액션을 더 했다.

먼저 클래식에 대한 애정이 넘쳐났던 헨리의 봄맞이가 펼쳐졌다. 헨리는 아직 미완성된 클래식 전용 연습실을 꾸미기 위해 어울릴 만한 아이템들을 준비했지만 약간은 허술한 인테리어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악기 수리 센터에 찾아간 그는 한국에서 처음 산 바이올린이 원상 복구가 된 것을 보고 감격했다.

여기에 헨리의 생애 첫 경매 도전기도 펼쳐졌다.

그는 초 단위로 올라가는 금액에 깜짝 놀라다가도 의욕적으로 경매에 참여했다. 필사의 눈치싸움 끝에 박지성의 친필 사인 축구공을 낙찰받아 뿌듯해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안겼다.

특히 헨리는 경매에 내놓은 소중한 바이올린을 홍보하기 위해 촉촉한 눈으로 추억을 어필하는가 하면 깜짝 연주도 보여줘 현장에 있던 사람들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귀까지 호강시켜줬다.

배우 데뷔 10년 만에 첫 팬미팅을 해외에서 연 이시언의 이야기 또한 흥미진진했다.

이시언은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팬들의 앞에 섰다. '팬들의 기대에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과 달리 팬들은 그의 말을 경청하고 작은 몸짓에도 기뻐하며 박수 세례를 보냈다.

팬들이 준 용기에 힘을 얻은 이시언은 팬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는 게임과 Q&A 시간을 보냈다. 또한 서툰 솜씨에도 직접 칵테일까지 제조하며 그들이 보내준 사랑에 보답했다.

특히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던 리허설 때와는 다른 의외의(?) 안정된 노래 실력을 공개했다. 한없이 즐거워하는 팬들을 보고 감동이 북받친 모습은 보는 이들도 울컥하게 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MBC]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