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7051 0042019042051967051 02 0201001 6.0.1-hotfix 4 YTN 0

[단독] 차량 앞으로 뛰어들고 보닛에서 '꽝꽝'...만취 40대 입건

글자크기

[앵커]

어젯밤 차들이 씽씽 달리는 서울 도심 대로에서 만취한 40대 남성이 차량 앞으로 갑자기 뛰어들어 여성 운전자를 위협했습니다.

남성은 보닛 위로도 올라가 유리창을 깨트리며 난동까지 부렸는데 모든 장면이 차량 블랙박스와 시민들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한동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도로 한쪽에 서 있던 남성이 갑자기 달리는 차량 앞으로 달려듭니다.

차량 블랙박스에도 찍힌 남성의 질주.

차와 닿지도 않았는데 한 박자 늦게 도로에 눕습니다.

운전자가 경찰에 신고하자, 손짓으로 전화했냐고 따지는가 싶더니 갑자기 차량 보닛 위로 올라갑니다.

[차량 탑승자 : 여자 차를 둘이 탔으니깐. 차를 올라가서…. 빨리 와주세요! 악! 쾅쾅! 악! 유리창 깨트리고 난리 났어요! 도와주세요! 엄마 내려!]

남성이 유리창을 마구 깨트리는 모습은 시민들의 카메라에도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결국, 차량 블랙박스까지 떨어져 나갔고 운전자는 황급히 옆의 버스로 대피합니다.

[피해자 : 앞좌석이랑 옆좌석에 여자 둘이 타고 있었기 때문에 제가 안전운전 했는데도 갑자기 끼어든 거 보면 여자라서 당한 게 큰 거 같아요.]

사건 현장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차들이 씽씽 달리는 왕복 6차로 도로인데요. 바닥에는 당시의 흔적이 스프레이 칠로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난동을 부린 남성은 40대 김 모 씨.

피해자는 김 씨가 경찰서로 가기 전 술에 취해 실수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수사사항이기 때문에 말씀드릴 사항이 없네요. 끊겠습니다.]

경찰은 김 씨를 입건하고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