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7039 0512019042051967039 04 0403001 6.0.1-hotfix 51 뉴스1 0

폼페이오 "대북 협상팀 계속 맡겠다…제재도 계속"(종합)

글자크기

'협상서 빠지라' 北 요구 일축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9일 (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2+2회담을 위해 방문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자신에 대한 북한의 협상 책임자 교체 요구를 일축하고 협상팀을 계속 이끌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 외무성이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판이 지저분해진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한 지 하루 만에 북한측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미일 외교·국방장관의 2+2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변한 건 없다. 우리는 협상하기 위해 계속 일하고 있다"며 "나는 여전히 (대북) 협상팀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반적인 노력을 책임지고 있지만, 북한과의 협상을 실행하는 것은 우리 팀이 될 것"이라며 자신이 북한과 비핵화 협상의 책임자임을 분명히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관련 프로그램 및 시설을 포기하도록 압박을 지속할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모든 제재를 계속 시행하고 모든 국가가 이에 동참하도록 촉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가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한 비핵화 약속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이끌어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외교팀이 계속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외무성의 권정근 미국담당국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며 "폼페이오가 아닌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는 북한의 이런 요구에 대응하지 않은 채 "미국은 여전히 북한과 협상을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