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5966 0672019042051965966 04 0403001 6.0.14-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폼페이오 미 국무, 자신에 대한 북한의 협상 배제 요구, 일축

글자크기

폼페이오 장관 "아무것도 바뀌지 않아, 협상 팀 계속 맡을 것"

AP "교착국면 비핵화 협상에 불확실성 드리워져"

폼페이오 "북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및 시설 포기 계속 압박"

아시아투데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미국·일본 외교·국방장관이 참여한 ‘2+2 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협상 배제 요구와 관련해 ‘물러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며 북한의 요구를 일축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자신에 대한 북한의 협상 배제 요구를 일축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미국·일본 외교·국방장관이 참여한 ‘2+2 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협상 배제 요구와 관련해 ‘물러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이어 “우리는 협상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고, 계속 팀을 맡을 것”이라며 “명백히 트럼프 대통령이 전체 활동을 책임지고 있지만 그것은 나의 팀일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북·미 비핵화 협상 미국 측 총괄 역할을 계속 맡을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앞서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18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하는 형식으로 “폼페이오가 아닌 우리와의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랄 뿐”이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북한을 19차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윌 리플리 CNN 기자는 “소식통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더 이상 북한 비핵화 협상팀을 이끌지 않고 있다”며 “이제 북한은 폼페이오 장관도 (협상에서) 떠나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실무대표를 맡은 미측 협상팀을 거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한 비핵화 약속을 실현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전에도 말했듯이 그(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비핵화 약속을 했으며, 나에게도 직접 6차례에 걸쳐 비핵화 약속을 했다”고 거듭 환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우리가 그러한 결과를 달성할 진정한 기회를 여전히 갖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우리의 외교팀이 계속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협상에서 빠지라는 북측 요구를 거부했다면서 “교착국면을 맞은 비핵화 협상의 재개 가능성에 더욱 불확실성이 드리워졌다”고 해석했다.

로이터통신은 “전문가들이 북한의 성명은 특히 극도로 힘든 제재완화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고위 관계자들을 분리시키는 것을 겨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관련 프로그램 및 시설을 모두 포기하도록 계속 압박할 것”이라며 “모든 대북제재를 계속 이행하고, 모든 국가가 그렇게 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 부상도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책임자로 지목했다.

이와 함께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해 7월 6∼7일 3차 방북이 북한의 종전선언 주장과 미국의 핵신고 요구 간 대치로 ‘빈손’으로 끝난 뒤 북한으로부터 “강도적인(gangster-like) 비핵화 요구”라는 비난을 듣기도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