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5106 0372019041951965106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열혈사제' 김남길, 사복벗고 총 들었다...'복수다짐'(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열혈사제'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김남길이 사제복을 벗었다.

19일 밤 10시 방송된 SBS '열혈사제'(연출 이명우/극본 박재범)37-38회에서는 복수를 다짐한 김남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중권(김민재 분) 일당에 의해 한성규(전성우 분)는 생명의 위협에 놓였다. 김해일은 성당에서 십자가를 바라보며 "왜 내게 이런 시련을 주십니까"라며 "도대체 얼마나 가져가야 만족하실 겁니까"라고 기도했다.

이중권 일당에게 맞은 한성규는 생명이 위독한 상태가 됐다. 이중권은 김해일에게 “돈 어디에 둔 지 말 안하면 하루에 한 명씩 그렇게 만들어 줄 거다”고 경고했다.

김해일은 “지난번에 너한테 준 일주일은 취소. 내 눈에 띄자마자 넌 죽는다”고 경고했다.

쏭삭(안창환 분)은 장룡(음문석)이 우울해 하자 대왕오징어 튀김을 먹으며 친구라고 했다.

이에 장룡이 "누가 친구냐"고 되묻자 쏭삭은 "나 여기 왔을 때 처음 말 걸어준 게 너였다"며 "어디 사냐, 여기 왜 왔냐고 물어본 것도 좋았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쏭삭은 "관심이 아니라 땡깡이었다"고 하자 쏭삭은 "잘가라 친구"라며 장룡과 헤어지려고 했다. 그 순간 장룡은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 살해 혐의로 체포됐다.

김해일은 총을 손에 쥐며 복수를 결심했다.

김해일은 이중권(김민재 분) 일당에 의해 한성규(전성우 분)이 피습을 당하자 자책감에 괴로워했다.

김해일은 “여기 있는 이들 만큼은 지켜야 한다 이들을 지키기 위해선 전 떠나야한다 주여 저를 길잡이 없는 광야로 내몰아 주십시오”라며 기도했다.

한편, 이중권과 철범(고준 분)은 김해일을 피해 해외로 도주하려고 했다. 이에 김해일은 위조여권 제작 관리대상 리스트를 뽑았다.

브로커가 비밀이라며 발을 빼려고 하면 김해일은 “초면에 이런 얘기해서 미안한데 두 번 다시 내 앞에서 비밀이란 말 하지 마"라며 "당신 묻어버리는 것도 비밀이 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김해일은 과거 국정원을 해킹했던 해커에게 찾아가 IP 추적이 안 되는 국정원 접속코드를 받았고 과거 국정원 시절 동료를 찾아가 무기를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