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5017 1082019041951965017 06 0602001 6.0.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슈퍼밴드' 홍이삭→케빈오…수준높은 무대는 계속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슈퍼밴드' 수준높은 참가자들의 무대가 이어졌다.

19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는 다양한 참가자들의 오디션이 계속됐다.

첫 순서는 홍이삭이었다. 홍이삭은 선교사인 부모님을 따라 파푸아뉴기니에서 생활하며 음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홍수현은 "저랑 오빠도 선교사인 부모님을 따라 몽골을 갔다"고 반가워했다.

홍이삭은 자작곡 '봄아' 무대를 꾸몄고 김종완은 "일등이다. 세게부르기 시작하면서 뭔가 카타르시스가 느껴진다"고 좋은 평가를 내렸다.

이어 미디어 아티스트 디폴, 기타리스트 임형빈, 드러머 박영진 등의 무대가 꾸며졌다. 디폴은 자신의 지원동기로 외로움을 꼽았다. 국악과 전자음악을 합한 '혼반도' 무대를 꾸민 디폴은 방송을 보고 부모님이 이해해준다면 기쁠 것 같다고 전햇다.

19세 기타천제 3인방 중 한명인 임형빈은 자작곡 'RUSH'무대를 선보였다. 화려한 테크닉에 반했다는 평가와 테크닉으로 인해 곡이 잘보이지 않았던 것 같다는 평가가 나뉘었다.

15만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드러머 박영진은 긴머리만큼이나 인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악동뮤지션 이수현이 반한 가능동밴드, '슈퍼스타K7' 우승자 출신 케빈 오 등이 무대를 꾸몄다. 가능동밴드는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을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해석했고 이어 뛰어난 연주곡 까지 선보였다.

'슈퍼스타K7'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케빈오는 "함께 음악하고 싶은 친구들을 만들고 싶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케빈오는 자작곡무대를 꾸며냈고 윤종신으로부터 "4년 전보다 무르익었다"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어 자이로 안중재와 멜로우 키친도 무대를 꾸몄다. 많은 뮤지션과 컬래버레이션으로 화제를 모았던 자이로 안중재는 긴장한 탓에 혹평을 받았다. 반면 윤종신의 전국투어에 함께하는 등 인연을 맺었던 멜로우 키친은 "이런 것도 할수 있는 줄 알았다"며 극찬했다.

한편, 다음주 방송에는 첫번째 팀 미션이 예고됐다. 참가자들은 팀원의 수와 포지션을 자유롭게 만들어 치열한 1차예선 경쟁을 예고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