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4297 0012019041951964297 01 0101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0 popular

이언주 "한국당, 총선 전에 갈 것"···하태경 "잘 가라"

글자크기


경향신문

당원권 1년 정지 처분을 받은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지난 18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관을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이 의원은 회의 시작에 앞서 의총장 진입을 막는 당직자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내년 총선 전 자유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 대담에서 저자인 정치평론가 고성국 씨가 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묻자 “확실한 것은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함께 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에서 오라고 해야 내가 가는 것”이라며 “저는 가능하면 (바른미래당의)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 의원은 한국당에 꼭 필요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꽃가마를 언제 태워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찌질하다’, ‘벽창호’라고 비판해 지난 5일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제는 이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 잘 가라. 바른미래당 내에서 더 이상 이언주 의원이 할 일은 없는 것 같다”라며 “다른 사람들과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고 평가했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