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4085 1092019041951964085 03 0301001 6.0.14-RELEASE 109 KBS 0 popular

임대료 낮추고 권리금 없는 ‘안심상가’…한계도 여전

글자크기

[앵커]

임대료가 올라서 쫓겨나게 생겼는데 후임자도 못 구해서 권리금까지 날리는 악순환,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요?

임대료를 낮추고 권리금 없이도 장사할 수 있는 안심상가가 문을 열었는데요.

과연 효과가 있을지, 박효인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껑충 뛴 임대료를 감당 못해 식당을 닫아야 했던 윤복순 씨.

다행히 지금의 상가로 옮긴 뒤론 부담이 크게 줄었습니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70% 수준, 권리금도 필요 없습니다.

[윤복순/'안심상가' 입주자 : "시세보다 임대료가 저렴했고요. 5년을 재연장해서 10년까지 영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거리로 내몰리는 상인들을 위해 자치단체가 마련한 '안심상가'입니다.

[김규식/서울 성동구청 지속발전과장 : "젠트리피케이션(상권 내몰림) 피해 상인들이 오갈 데가 없으니까 임대료 걱정 없이 안심하고 장사할 수 있게."]

서울에서 5년 이상 임대료 인상을 자제하면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해주는 제도도 있습니다.

이른바 '상생협약'을 맺은 이 상가들의 평균 임대료 인상률은 1%를 넘지 않습니다.

[김상미/'상생협약' 상가 입주자 : "월세를 올리면 부득이하게 이사를 가야 하는 상황이었거든요. (지금은) 떠날 거라고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어요."]

그러나 건물주가 바뀌어 협약을 이행하지 않는다 해도 강제성이 없습니다.

참여 상가도 아직 미미해, 3년간 100여 곳에 불과합니다.

구청이 직접 공급하는 '안심상가'의 경우도 입주자가 많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자치단체 재정상 유동인구가 많은 핵심상권, 즉 좋은 길목에 상가를 확보하기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왕복균/'안심상가' 입주자 : "외지에서 접근성도 없는 데다가 건물 자체도 상가로 기능이 잘 안 되는 것 같아요."]

권리금 없고 임대료 저렴한 상가를 확대하기 위해, 협약을 강화하고 다양한 유인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박효인 기자 (izzan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