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4058 0512019041951964058 06 0601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6분여 녹취록 들어보니…휘성 오열 해명·에이미 "용서해줘" 사과(종합)

글자크기
뉴스1

휘성(왼쪽) 에이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가수 휘성(37)이 에이미(37)와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17일 녹음된 6분 남짓 분량의 녹취록에서 휘성은 절규하며 자신의 결백을 밝혔고, 이야기를 들은 에이미는 "용서해달라"고 사과했다.

휘성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이미와 통화 내용을 담은 녹취록 유튜브 주소를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휘성과 에이미 사이에 있는 지인과의 대화 내용 뿐 아니라 에이미가 "내가 반박 기사를 다시 쓰겠다. 내가 잘못했다고 (하겠다)"고 사과하는 내용까지 담겼다.

녹취록 중반 휘성의 적극적인 해명에 에이미는 "네 얘기를 다 들으니까, 내가 쓰레기 같이 느껴진다. 내가 반박 기사 다시 쓰겠다. 내가 잘못 했다고"라고 말했다. 또 "콘서트가 취소되면서 모든 계약이 무너지게 됐다. 나 이제 무슨 일 하고 살아야 하느냐. 노래라도 할 수 있나"라며 오열하는 휘성에게 에이미는 "미안해 나 용서해줘"라고 사과했다.

휘성은 인스타그램에 올린 장문의 글을 통해서는 녹취록 공개가 에이미와의 합의 하에 진행된 것이라며 "에이미씨 역시 피해자일 수도 있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이 없기에, 공개하는 것에 대해 수도 없이 망설였다. 하지만 저를 둘러싼 의혹 해소 및 사실관계에 대한 팬 여러분들의 객관적 인지를 위해서는 녹취록을 공개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에이미씨는 저에게 언론 매체를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하지만 저는 사실관계에 관한 확인 없이, 감정만 앞선 성급한 내용으로 사과문이 만들어져 논란이 될 것을 염려했다"며 에이미에게 사과문보다 허위 사실이 담긴 SNS 게시물을 내리고, 앞서 인터뷰한 기자에게 사실을 전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휘성은 "이미 거의 모든 것을 잃었다고 느껴진다. 그럼에도 이후 에이미씨의 사과는 당사자의 자유라는 생각이다. 다만 사과를 한다면, 진심이 담긴 내용이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휘성 뿐 아니라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도 이날 녹취록을 올린 유튜브 자사 계정에 장문의 글을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휘성은 성폭행 모의를 한 사실이 없다. 이는 에이미가 제3자로부터 전해 들은 잘못된 내용을, 휘성이 직접 이야기한 것으로 인지하여 발생한 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통화 과정에서 휘성은 에이미에게 오해임을 재차 전달했다. 사실과 다른 이야기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더욱더 강경한 대응을 하고자 한다"면서 "에이미 역시 혼란스러운 심경인 것으로 짐작된다. 하지만 더 이상, 잘못된 이야기가 와전되는 상황은 결코 없어야 한다. 따라서 본 사안에 대하여 부디 하루 빨리 해명해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더불어 "마지막으로, 휘성은 이번 일로 인해 많은 정신적 충격을 받았으며, 본사는 수많은 위약금 관련 소송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SNS 글 하나'로 인하여, 한 사람과 그의 가정이 무참히 짓밟혀도 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이 모든 피해에 대한 책임은 누구에게 물어야 하는 것일까?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길 바라며, 근거 없는 사실에 기반한 마녀사냥을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알렸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16일 자신의 '소울메이트'였던 연예인 A군이 과거 자신과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고, 경찰에 이 사실이 알려지는 것이 두려워 자신에 대한 성폭행을 모의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그는 휘성이 이 같은 내용을 밝힌 녹취록까지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후 A군으로 지목된 휘성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며 성폭행 모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한 프로포폴 투약에 대해서도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