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3847 1092019041951963847 02 0201001 6.0.14-RELEASE 109 KBS 0 popular

[단독] “탐지견인줄 알았더니 애완견?”…수상한 ‘검역견’ 수입

글자크기

[앵커]

복제견 '메이'의 죽음과 서울대 수의대의 비윤리적 동물실험 의혹을 KBS가 연속보도해 드렸죠.

오늘(19일)은 공공기관의 황당한 '검역견' 수입에 대해 짚어보겠습니다.

지난해 농식품부 산하 기관이 수천만 원을 들여 ​검역견들을 수입했는데요, 실제로는 현장에 투입하기도 어려운 개들이었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최유경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말, 농식품부 산하의 인천공항 검역본부가 검역탐지견으로 쓰려고 들여온 비글 5마리입니다.

당시 검역본부는 개를 사기 위해 미국까지 출장을 갔는데, 마땅한 개가 없자, 5마리 중 4마리는 업체 측의 2분 짜리 홍보 동영상만 보고 구매했습니다.

한 마리당 최소 천5백만 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개들입니다.

하지만 검역본부 내부에선 "그야말로 애완견 수준"이라며 "비싼 돈을 주고 사 올 필요가 없었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지역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지금 사온 거는 제가 보기에는 우리 복제견보다는 좀 많이 못 해요. 그냥 못한 게 아니라 많이 못 해요."]

다만 앞으로 훈련을 통해 극복할 수 있는 문제라고 강조합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지역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지금 공부 못한다고 해가지고 한 달 후에 일 년 후에 공부 똑같이 못 할 수도 있지만, 완전 얘가 또 깨닫는 게 달라가지고 앞으로 치고 나갈 수도 있거든요."]

검역본부와 계약을 맺은 업체의 대표는 서울대 이병천 교수와 함께 일했던 김 모 교수입니다.

김 교수 업체는 해외 견 5마리 외에 복제견 10마리까지 공급해 모두 6억 원의 정부 예산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검역이나 구조에 쓰이는 개는 워낙 고가여서, 영상만 보고 사는 일은 사실상 없습니다.

소방청 인명구조견의 경우, 훈련사와 수의사가 함께 직접 개를 보고, 건강과 사회성 등을 확인해 도입 여부를 결정합니다.

[이민균/중앙119구조본부 인명구조견 훈련관 : "체력적인 부분이나 건강 검진, 훈련 발전 가능성이 있잖습니까. 그런 것을 이제 종합적으로 평가하게 돼 있습니다. 중간에 탈락되게 되면 사후 관리가 문제가 되기 때문에요.]

검역본부 측은 검역탐지견의 수요가 늘고 있는데다, 유전적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해당 업체와 계약을 맺고 개를 구입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최유경 기자 (60@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