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2754 0722019041951962754 01 0101001 6.0.1-hotfix 72 JTBC 0

70일 만에 나온 '5·18 망언' 징계…결국 '가장 낮은 수준'

글자크기

김순례 '당원권 정지' 3개월…김진태는 '경고'

여야 4당, "솜방망이 처벌" 일제히 비판



[앵커]

자유한국당이 두 달여를 끌어온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내렸습니다. 5·18 유가족을 '괴물집단'이라고 한 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당원권 정지 3개월'을 결정했고 지만원 씨를 불러 공청회를 연 김진태 의원은 '경고'를 받았습니다. 한국당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합당한 조치를 내리겠다"고 거듭 밝혀왔는데 오늘(19일)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국민들의 생각과 뜻, 상황, 우리 당 안에서의 여러 그동안의 변화, 당사자들의 모습들, 이런 것들을 잘 종합해서 그렇게 (징계) 판단을 한 것…]

국민 생각을 반영했다지만 과연 국민들 눈높이에 맞는 결정인지를 놓고는 의견이 엇갈립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철저히 비공개였습니다.

기자들에게 장소도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비공개 회의 끝에 윤리위원회는 5·18 유공자를 비하한 김순례 의원에게는 '당원권 정지 3개월', 행사를 주최하고 영상축사를 한 김진태 의원에게는 '경고'를 결정했습니다.

5·18 공청회에서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지 70일만입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게 주는 '공로훈장'에 불과합니다.]

[이종철/바른미래당 대변인 : 징계를 한 것인지 '안마'를 한 것인지 헷갈릴 지경입니다.]

김순례 의원은 석달간 당원권이 정지됐지만 최고위원직도 유지할 가능성이 큽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최고위원직은 박탈되는 건가요?) 규정을 잘 살펴보겠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그렇게 되지는 않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김진태 의원이 받은 '경고'는 한국당의 징계 중 가장 낮은 단계로 실제 당내 활동을 하는 데 아무런 제한이 없습니다.

김순례 의원은 결과에 따르겠다는 입장이지만 불쾌한 분위기입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 그만하시죠. 제가 순연히 따르겠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선생님. 하하. 한국말로 말씀드렸잖아요.]

김진태 의원은 "특별한 발언을 한 것도 없는데 지금까지 고통받아 왔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 관련 리포트

김병준 체제 땐 '제명', 황교안 땐…'무뎌진' 망언 징계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534/NB11803534.html

강희연, 손준수, 김지훈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