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2187 1092019041951962187 02 0201001 6.0.14-RELEASE 109 KBS 0 popular

[단독] 초대형 마약 밀거래 조직 추적중…회원수 5천 명

글자크기

[앵커]

최근 일부 부유층이나 연예인들의 마약 사건이 잇따라 적발되고 있는데요.

국내에 마약 제조공장에다 인터넷 사이트까지 갖춘 초대형 마약유통 조직이 적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 사이트는 회원수가 5 천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성은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심 외곽 산책로 옆에 철제 구조물 한 동이 들어서 있습니다.

출입문은 굳게 잠겨 있습니다.

창문엔 희뿌옇게 비닐을 덧대놔서 내부가 보이지 않습니다.

산 능선에 자리잡은 이 곳은 대마 재배부터 가공까지 할 수 있는 설비가 갖춰진, 이른바 '대마 공장'이었습니다.

여기가 마약제조 공장인 줄 주민들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애완견 만드는 병원이라고 했나, 뭐라고 했나. 그 소리를 내가 한번 들은 적은 있어요."]

경찰은 최근 이 공장을 급습해 운영자 3 명을 긴급체포하고, 재배중이던 대마 380 주를 압수했습니다.

또, 바로 마약으로 사용 가능한 가루 상태 대마 1.6 KG, 싯가 6 천4 백만 원어치도 압수했습니다.

공장 운영자들은 '딥웹'이라고 불리는 인터넷 망으로 마약을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도형/강원대 컴퓨터과학전공 교수 : "딥웹은 특별한 인크립션(암호화) 방법을 통해서 접속이 가능하거든요. 일반적으로 트랙킹(추적)이 안됩니다."]

사이트는 회원제로 운영됐습니다.

회원들이 딥웹에서 마약공장에 직접 주문을 하면, 택배로 마약을 보내줬습니다.

대금은 현금 대신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로 받았고 이 과정에서 마약값의 6 % 를 중개 수수료로 챙겼습니다.

사이트 회원수는 5 천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거래 관계를 이제 확인해야 되는데, 일단 그 사이트 회원들 인적사항도 파악하기가 어려운데요."]

경찰은 사이트 운영자와 이 사이트를 통해 마약을 사들인 구매자들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

박성은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