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2050 0032019041951962050 08 0805001 6.0.1-hotfix 3 연합뉴스 0

文 대통령 "과학기술인의 꿈, 과학축제가 그 시작"

글자크기

과학축제 전야제 19일 열려…23일까지 서울서 진행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최대규모의 과학문화 행사인 '대한민국 과학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전야제가 19일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열렸다.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은 이날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대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면 축사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는 창의력과 과학기술이 국가경쟁력을 좌우한다. 훌륭한 과학자 한 명이 땅속에 매장된 유전보다 가치 있는 시대가 왔다"며 "어려서부터 창의력을 키우고 과학기술인의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오늘 과학축제 행사가 그 시작"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쟁의 폐허 속에서 아시아 최빈국이었던 우리는 반 세기만에 세계 11위 경제 대국으로 우뚝 섰다"며 "그 원천은 바로 '과학기술의 힘'"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시작했고 75t 이상급 발사체 엔진도 세계 일곱 번째로 보유했다"면서 "오랜 꿈이었던 '과학기술 강국'이 우리 앞에 성큼 다가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85년 전 오늘은 우리나라 최초의 과학행사인 과학데이가 개최된 날', '조선 세종 때 서양보다 약 200년 앞서 세계 최초로 측우기를 발명해 사용한 곳이 경복궁'이라며 날짜와 장소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대한민국 과학축제는 23일까지 세운상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서울 도심에서 이어진다.

연합뉴스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서울마당을 중심으로 한 과학기술광장에서는 누리호 75t급 엔진과 탑승형 로봇 FX-2을 볼 수 있다. 또 슈퍼컴퓨터 5호기 '누리온'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다.

보신각 공원 주변의 과학문화공원에서는 과학커뮤니케이터들이 펼치는 사이언스 버스킹과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김상욱 경희대 교수 등의 과학자 강연이 진행된다. 서울극장에서는 마션, 인터스텔라, 그래비티 등 SF 영화를 볼 수 있다.

세운상가 일대의 과학문화산업밸리에서는 우수과학문화상품을 만나고 과학교구 체험을 할 수 있다. DDP 디자인거리에서 열리는 과학체험마당에서는 5대 국립과학관과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과학의 달 및 과학축제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