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58794 0032019041951958794 08 0801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0

"中 달 탐사선 창어6호 2023년 발사…표본 수집후 귀환 임무"

글자크기
연합뉴스

창어 4호의 탐사로봇 '옥토끼' 상상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2023년께 달에서 표본을 수집해 지구로 귀환할 탐사선 '창어(嫦娥) 6호'를 발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중국 과기일보에 따르면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달·우주 탐사 국제 학술연구 토론회에서 중국항천과기집단 제5연구원은 "달 탐사선인 창어 5호와 6호, 중국 최초의 화성탐사선 등 중요한 프로젝트를 적극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1월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창어 4호'를 착륙시켰고, 창어 5~8호 발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중 올해 연말께 발사 예정인 창어 5호 역시 달 표면에서 샘플을 수집해 지구로 가져올 예정이다.

창어 6호는 창어 5호의 임무 수행을 바탕으로 달 정면, 혹은 뒷면의 남극 부근에서 샘플을 수집해 지구로 돌아올 계획이라는 것이다.

과기일보는 중국과 프랑스가 지난달 서명한 '달 탐사 계획 의향서'에 따르면 창어 6호가 2023~2024년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항천과기집단 제5연구원 창어 4호 총설계자 쑨쩌저우(孫澤洲)는 이날 토론회에서 "창어 4호의 탐사로봇 '옥토끼'(玉兎·중국명 '위투') 2호는 예상수명 3개월을 넘어섰다"면서 "현재까지 달에서 178m를 이동했고 상태가 양호하다"고 소개했다.

또 그는 창어 4호와 지구의 교신을 돕는 중계위성 '췌차오'(鵲橋·오작교)의 기대수명은 5년이라고 덧붙였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