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5239 0202019041951945239 06 0601001 6.0.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popular

김기덕 퇴출운동…“반성 없는 성차별·시대착오적 행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김기덕 감독의 행보를 비판하는 '김기덕 감독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들은 진심어린 사과가 없다면, 영화게 퇴출 운동도 감행할 것임을 확고히 했다.

1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변화사 회관 5층 정의실에서는 고소남발 영화감독 김기덕 규탄 기자회견이 진행된 가운데 홍태화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사무국장, 박건식 MBC ‘PD수첩’ 피디, 강혜란 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 상임대표, 한유림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전문위원 등이 참석했다.

강혜란 대표는 이날 “그(김기덕)와 운명을 같이 하는 영화인들은 여전히 제작현장에서 벌어진 문제적 행위들을 함구하며 제대로 된 진실규명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피해자들은 반복적으로 2차 가해에 노출돼 있다”고 운을 뗐다.

강 대표는 김기덕 감독의 해외 활동과 ‘ PD수첩’ 고소에 대해 “다수의 미투 가해자들이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내는 것과는 판이하게 다른 행보”라며 “일종의 도발이다. 아집과 독선으로 점철된 그의 행동이 얼마나 시대착오적이고 성차별적인 것인가를 확인시켜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기덕 감독으로 성추행을 당한 것을 폭로한 피해자 A 씨는 지난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도중 김기덕 감독으로부터 성관계는 물론 시나리오에 없는 베드신 촬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 2017년 8월 감독을 폭행 및 강요 등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검찰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김기덕 감독의 성폭력 관련 혐의를 무혐의 처분하고, 뺨을 때린 혐의(폭행)에 대해서는 벌금 500만원에 그를 약식기소했다.

이 가운데 PD 수첩은 배우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의 성추행 혐의 등을 다룬 ‘거장의 민낯’ 편과 ‘거장의 민낯 그 후’를 방송했고, 김기덕 감독은 PD수첩은 물론 피해를 주장하는 A 씨를 비롯한 방송에 출연한 여배우 2명을 고소한 바 있다.

홍태화 사무국장은 "우리는 약 7개월에 걸쳐 피해자가 향후 검찰에 고소한 내용과 동일한 영화인 신문고 피해 신고 내용을 직접 사실 조사했다"며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바란 것은 오롯이 진심어린 사과 뿐이었다. 하지만 김기덕 감독의 짙은 그림자가 온 천하에 공개된 이후 지금까지 고통받은 어느 누구에게도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감독은 유바리영화제 개막작으로 작품이 초청되고, 모스크바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가해자 김기덕 감독을 두둔하며 피해자가 현장을 무단이탈했다는 누명을 씌운 프로듀서는 현재 영화제작자와 프로듀서로 왕성히 활동 중이다. 하지만 피해자는 영화계를 떠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자신이 가진 지위를 이용해 위력을 행사하는 자들이 진실한 사죄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강력대응은 물론, 반성과 사죄조차 하지 않는 몰인식한 자들에 대해서는 영화계 퇴출운동까지 감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