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948 0182019041951944948 05 0506003 6.0.1-hotfix 18 매일경제 48388297

이강인 교체 출전…발렌시아, 5년 만에 유로파리그 4강 진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가 비야레알을 누르고 5년만에 유로파리그 4강에 진출했다. ‘슛돌이’ 이강인도 후반 교체 출전해 팀 승리 순간을 함께했다.

발렌시아는 1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라토와 파레호의 골로 비야레알을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1차전 원정경기에서 3-1로 이겼던 발렌시아는 합계 5-1로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발렌시아가 유로파리그 4강에 오른 것은 2013-14시즌 이후 5년 만이다.

매일경제

발렌시아 이강인이 교체 출전해서 팀의 유로파리그 4강 진출을 함께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벤치에 있던 이강인은 후반 23분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까지 25분정도 뛰었다. 지난 15일 레반테와 라리가 경기 교체 출전에 이에 두 경기 연속 출전이다.

초반 주도권을 잡았던 발렌시아는 전반 13분 게데스가 좌측 코너쪽에서 라토에게 연결했고, 이를 라토가 해결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어 후반 9분 페널티아크 앞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파레호의 킥이 수비벽을 맞고 굴절되며 골문 안으로 향해 2-0으로 점수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 23분 교체 출전한 이강인은 우측에서 중원까지 발렌시아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했고, 슈팅도 하는 등 인상적인 경기력을 펼쳤다.

한편 발렌시아는 4강에서 나폴리를 누르고 올라온 아스널을 만나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