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784 0962019041951944784 06 0602001 6.0.1-hotfix 96 스포츠서울 46565803

'닥터 프리즈너' 이번엔 최원영의 한 방…남궁민 '위기'[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닥터 프리즈너' 최원영이 남궁민을 궁지에 몰았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이재준(최원영 분)이 나이제(남궁민 분)를 겨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빛(려운 분)은 과거 이재준이 이덕성 회장에게 정체불명의 주사를 놓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재준은 한빛을 붙잡았지만 한빛은 겨우 도망쳤다. 그 이후 그는 도망자 신세가 됐다. 이재준에게 잡힐 뻔한 위기도 있었지만 의도적으로 경찰을 폭행해 경찰서 연행을 택하면서 도주에 성공했다.


다시 현재 시점. 나이제는 선민식(김병철 분)에게 손을 내미는 척하면서 그가 차명으로 소유하고 있던 하은병원을 매각시켰다. 하지만 선민식에게 그 대가로 무언가를 해주고 싶은 생각은 없었다. 선민식은 나이제에게 배신당하자 이재준의 편에 붙으려 했다. 이재준은 정민제(남경읍 분) 의원을 처리해줄 것을 의뢰했다.


한소금(권나라 분)은 한빛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두 사람은 공원에서 재회했다. 그러나 감격스러운 순간은 오래가지 못했다. 이재준의 수하들이 한소금을 미행하다가 한빛을 발견하면서 한빛은 다시 도망자가 됐다. 다행히 그는 나이제의 도움을 받았다. 나이제는 한빛을 집으로 보내 동생에게 돌보게 했다.


사라진 한빛을 찾아다니던 한소금은 역시 자신을 미행하던 이재인과 모이라(진희경 분)의 모습을 봤다. 한빛이 이들에게 쫓기고 있다고 생각한 한소금은 두 사람에게 차초지종을 물었다. 모이라는 "한빛은 회장의 애널리스트였다. 회장이 쓰러진 날 한빛이 회장의 실물 주식을 찾아서 사라졌다. 회장 지시였는지 개인의 일탈인지는 모른다"라며 전말을 털어놨다. 이어 "곧 태강그룹 후계자가 결정된다. 그전에는 살아서든 죽어서든 나타날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선민식은 정민제와 나이제의 교도소로 함께 이송되던 중 정민제에게 주사를 놨다. 정민제는 고통을 호소하며 나이제의 앞으로 실려 왔다. 선민식은 정민제의 목숨을 빌미로 나이제를 협박했다. 그러나 나이제는 정민제가 죽으면 아쉬운 것은 선민식이라는 사실을 눈치채고 시간을 끌어 선민식이 스스로 해독제를 꺼내게 했다.


하지만 그날 밤 정민제는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나이제는 물론 선민식도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 같은 시간 누군가 장갑을 벗으며 주사기 하나를 폐기하고 있었다. 고영철(이준혁 분)이었다.


이재준은 한빛이 나타난 지역 CCTV를 확인해 나이제가 한빛을 빼돌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나이제가 한빛을 데리고 향한 곳까지 체크했다. 그리고 그곳을 향해 발걸음을 옮기기 시작했다.


17일 방송분에서는 나이제가 무쌍을 찍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선민식을 바닥으로 끌어 내렸다. 사이다 전개였다. 하지만 이번엔 나이제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이재준은 선민식보다 한두 수는 더 위에 있는 인물이었다. 과연 나이제가 한빛을 지키고 이재준에게 역공을 가할 수 있을까.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