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682 0232019041951944682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용산구 '서울형 혁신교육지구사업' 순항

글자크기

유기적 민관학 거버넌스 체제 구축·운영 등 4개 분야 14개 사업 운영...16일 실무협의회 신규위원 11명 위촉·혁신교육지구 서포터즈도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 혁신교육지구사업이 주민, 학생, 마을활동가들의 관심 속에 순항하고 있다.


혁신교육지구사업이란 교육청·서울시·자치구·지역주민·학교 간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이색적인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구는 지난 2017년 시교육청으로부터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로 처음 선정이 됐다. 올해는 사업 3년차를 맞아 지난 2년간 성과를 바탕으로 주민 체감률을 한 단계 끌어 올린다는 방침이다.


사업 예산은 15억 원. 시, 교육청, 구가 각각 5억 원씩 분담한다.


사업 분야는 ‘민관학 거버넌스 운영’, ‘마을과 함께하는 교육과정 운영’, ‘배움과 쉼을 위한 마을활동 지원체제 강화’, ‘어린이·청소년 자치활동 강화’ 등 4가지다.


세부(단위) 사업으로는 ▲용산혁신교육지구 실무협의회(위원장 강서희) 운영 ▲학교와 마을이 제안하는 혁신교육 ▲마을교육 생태계 조성 ▲청소년 자치활동 지원 등 14개를 정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무협의회는 구 혁신교육지구사업을 이끄는 핵심 기구다. 마을, 학부모, 교사, 청소년, 혁신지원 등 5개 분과로 나뉜다. 구는 지난 16일 실무협의회 위촉식을 개최, 임기(2년)가 끝난 기존 위원(9명) 대신 신규위원 11명을 새롭게 위촉했다.


혁신교육지구 서포터즈도 운영한다. 기자단, 마을자원발굴단, 모니터링단 등 3개 영역에 16명을 선정, 8일 위촉장을 줬다. 이들은 사업 취재 및 기사 작성, 마을강사 책자 및 혁신교육지구사업 성과자료집 발간 등 역할을 맡는다.


구는 또 지난달 혁신교육지구 공모사업에 선정된 31개 기관(단체) 담당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학교와 마을이 제안하는 혁신교육’ 일환이다.


선정된 사업에는 ▲마을과 함께하는 창체(창의적 체험활동)동아리 ▲마을 안, 세계를 품은 이야기 ▲아이와 함께 하나, 둘, 셋 ▲청소년의회 등이 있다.


‘마을교육 생태계 조성’도 속도를 낸다. 구는 지난달 학부모, 교사, 마을활동가 등 주체별 동아리 25개를 새롭게 구성했다. 가죽공예, 꽃꽂이, 연극 등 이색 교육이 가능한 마을강사도 24명을 선정, 연말까지 운영을 이어간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 혁신교육지구사업의 최종 목표는 학생들의 성장과 행복”이라며 “민관학이 힘을 모아 구 낙후된 교육여건을 확실히 개선할 것”이라고 전했다. 용산구 인재양성과(☎2199-6483)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