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660 0962019041951944660 05 0508002 6.0.1-hotfix 96 스포츠서울 0

우승 길목, 챔프전 지배하는 돌발변수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2018-2019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울산 현대모비스의 경기가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렸다.전자랜드 팟츠가 루스볼을 차지하고 있다. 인천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이 한창이다. 이번에도 돌발변수가 챔프전 향방을 좌우하고 있다.

이번 시즌 개막을 앞두고 현대모비스는 절대강자로 꼽혔다. 예상했던 압도적인 성적은 아니었어도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고 통합우승까지 노리고 있다.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도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2차전에선 전자랜드의 앞선 압박에 힘도 못 써보고 완패했다. 그 과정에서 전자랜드 단신 외국인 선수 기디 팟츠가 현대모비스에 수비 부담을 안겨주는 등 승리에 기여를 했다.

전자랜드는 2차전 완승으로 홈에서 열리는 3차전까지 기세를 이어갈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팟츠의 부상 변수에 발목이 잡혔다. 팟츠가 2차전 4쿼터에서 현대모비스 라건아의 스크린에 걸려 오른 어깨를 다쳤다. 오른 어깨 관절 염좌 진단을 받은 팟츠는 결국 전력에서 제외됐다. 지난 17일 열린 3차전에 팟츠는 엔트리에서도 빠졌고 전자랜드는 외국인 선수 찰스 로드 1명으로만 경기를 치르며 완패했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경기 후 “외국인 선수(팟츠)가 있고 없고의 차이가 아니었다”라며 국내 선수들을 질타했지만 팟츠의 공백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었다.

스포츠서울

전자랜드 기디 팟츠의 대체선수로 합류할 투 할로웨이. 캡쳐 | 터키 이스탄불 BB 홈페이지


팟츠의 갑작스런 이탈에 전자랜드는 발빠르게 움직여 투 할로웨이를 대체선수로 영입했다. 18일 새벽 한국에 도착한 할로웨이는 비자발급과 신장측정 등 오는 19일 열리는 4차전 출전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할로웨이의 가세는 또 다른 변수가 될 전망이다. 전자랜드 입장에선 할로웨이가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 유럽 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할로웨이의 기량은 수준급이란 평가다.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도 “우리 영입리스트 상위권에 있던 선수였다. 한국에 오지 않는다고 해서 영입계획을 접었던 선수”라고 말했다. 다만 팟츠도 시즌 초반 적응기간을 거치며 팀에 녹아들었다. 당장 할로웨이가 전자랜드의 팀 플레이를 소화할 수 있을지 관건이다. 그래도 농구센스가 좋기 때문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센스는 타고 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 입장에서도 할로웨이가 신경쓰인다. 유재학 감독은 “전자랜드도, 우리도 혼란스러울 수 있다. 팟츠는 시즌 내내 본 선수지만 할로웨이는 새로 온 선수다. 어떻게 플레이할지, 어떻게 수비할지 등을 고민해야 한다. 영상으로 보고 분석하며 준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영상과 실제 플레이는 다르다. 현대모비스도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팟츠의 부상 공백 덕분에 3차전에서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2승1패를 만든 현대모비스지만 할로웨이를 등에 업은 전자랜드의 경기력이 더 올라가거나 할로웨이를 제어할 수 없다면 통합우승을 장담할 수 없다.

팟츠의 부상으로 상승세를 탈 것 같았던 전자랜드가 주춤했다. 현대모비스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지만 안심할 수 없다. 할로웨이가 4차전부터 뛰면서 바로 존재감을 드러낸다면 현대모비스도 고전할 수 있다. 돌발변수로 인해 챔프전의 흐름이 요동치고 있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