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656 0512019041951944656 06 0602001 6.0.7-RELEASE 51 뉴스1 0

[RE:TV]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호평 속 기대↑…정준영 통편집

글자크기
뉴스1

tvN '현지에서 먹힐까-미국편'©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현지에서 먹힐까'가 호평 속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18일 밤 첫 방송된 tvN '현지에서 먹힐까-미국편'에서는 미국에서의 영업을 준비하는 이연복과 허경환, 에릭, 존박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국으로 떠나기 전 이연복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어느 나라를 가도 자장면은 해보고 싶다. 이 스타일의 자장면은 유일무이하게 한국밖에 없으니까. 미국도 궁금하다. 미국 사람들이 자장면 먹는 걸 못 봤다. 망하더라도 해봅시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이번 메뉴는 짜장면과 탕수육이었다. 새롭게 합류한 멤버인 존박과 에릭은 능숙하게 재료 손질을 도왔다. 첫 번째 장사 스폿은 LA '허모사 비치'였다.

영화 '라라랜드'에도 나온 적 있는 이곳은 해안가를 따라 늘어선 식당과 펍을 찾는 현지인이 많이 찾는 곳이었다. 이연복은 복스푸드의 개시를 알렸다.

존박은 푸드트럭에 관심을 보이는 현지인들에게 짜장면에 대해 설명을 해줬다. 호기심으로 가게에 들어선 현지 손님들은 이윽고 웨이팅을 기다릴 정도로 성황하게 됐다.

미국에서는 젓가락을 사용하지 않는 만큼 젓가락 앞에 당황하기도 일쑤. 하지만 포크로 맛있게 짜장면과 탕수육을 먹방하며 '복스푸드'에 빠져들었다.

뉴스1

tvN© 뉴스1


이번 회에서의 다크호스는 주방보조로 합류한 에릭. 에릭은 사전 인터뷰에서 "삼시세끼에서는 메뉴 개발하는게 힘들었다. 그런데 여긴 셰프님이 계시니까. 배우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바 있었다. 그는 하루가 다르게 능숙해지는 요리 실력으로 이연복의 극찬을 받았다.

이번 버전에 특이점은 바로 '비건' 버전의 탄생. 육류, 해물, 달걀, 우유 등을 사용하지 않은 완전 채식의 버전으로 짜장면을 먹을 수 있도록 해놓았던 것. 특히 LA는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메뉴들이 생겨나고 있었다.

오징어를 뺀 짜장과 비건 짜장을 주문받은 이연복은 처음에는 조금 당황했다. 그는 비건 짜장을 위해 치킨스톡과 굴 소스를 빼고 대신 튀긴 두부를 넣어 프로의 모습을 뽐냈다.

한편, 이날 LA편을 함께 찍었던 정준영의 모습은 완벽히 통편집됐다. 멤버들의 풀샷도 여러 차례 등장했지만 제작진의 노력으로 정준영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
hwangn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