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641 0532019041951944641 04 0401001 6.0.1-hotfix 53 노컷뉴스 0

특검임명에 "망했다"던 트럼프, 수사보고서 나오자 "게임오버"

글자크기

400여쪽 짜리 특검보고서 편집본 공개,

뮬러 특검 "트럼프 사법방해 범행 기소 못했지만 무죄도 아니다"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노컷뉴스

사진=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선캠프의 러시아 연루 의혹,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 방해 의혹을 조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보고서 편집본이 18일(현지시간) 전격 공개됐다.

현재 수사 중인 사안, 개인정보가 담긴 사안, 민감한 정보사안 등이 검은 먹칠이 된 상태로 400쪽이 넘는 뮬러 특검 보고서 전체가 일반에 공개된 것.

러시아 연루 의혹에 대한 수사 내용이 담긴 특검 보고서 편집본 1권에서 뮬러 특검은 "트럼프 대선 캠프 관계자가 선거에 개입하기 위해 러시아 정부 관계자와 공모했다는 증거가 충분치 않다"고 결론 내렸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 수사를 담은 보고서 2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과 의도에 대해 수집한 증거는 범죄행위가 없었다고 결론 지을 수 없게 만드는 난제들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수사를 통해 대통령의 사법방해 행위가 없었다고 명확히 말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지만, 사실과 법적 기준에 근거할 때 우리는 그런 판단에 도달할 수 없었다"고 적시했다.

이어 "이 보고서가 트럼프 대통령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결론내리지는 않겠지만 그렇다고 이것이 그의 무죄를 입증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노컷뉴스

자료 = 미 법무부 특검 웹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의 대면 조사요구를 끝까지 거부했고, 서면조사 내용도 매우 부정확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소환하려 할 경우 현직 대통령 소환에 따른 법정공방으로 수사기간이 너무 길어질 수 있어 소환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고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의 해임을 추진하는가 하면, 본인이 직접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해임하고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을 압박하면서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막으려는 시도를 한 구체적 정황들이 자세히 담겼다.

결론적으로 여러 가지 정황이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 방해 가능성을 암시하고 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비협조적 태도와 불충분한 증거 때문에 범죄 기소로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는 점을 보고서가 적시하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게임 끝(GAME OVER)"라는 문구가 들어간 미국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 패러디 사진을 올리고 자신의 무죄가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패러디 사진에는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는 가운데 검정 코트를 입은 트럼프 대통령의 뒷모습과 함께 왕좌의 게임 포스터 알파벳 표기를 차용한 "GAME OVER"라는 문구가 들어갔다. 또 왼쪽 상단에는 '공모도 없었다. 사법방해도 없었다. 증오자들과 급진좌파 민주당원에게는 게임오버'라고 썼다.



그는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부상장병 격려 행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공모도 사법방해도 없었다고 한다. 전에도 없었고 후에도 없을 것이다"라며 자신의 무죄를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기극이 다른 대통령에게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이런 일들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해, 특검 수사가 개시된 과정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역공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이 보고서 공개 후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지난 2017년 5월 17일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이 뮬러 특검을 임명했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직도 끝났다"며 격앙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공개된 특검 보고서에 따르면 제프 세션스 당시 법무장관이 뮬러 특검 임명 사실을 전달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 마이 갓. 이건 정말 끔찍하네. 나는 망했다(I'm f**ked)"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세션스 장관을 향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느냐...나를 보호했어야 하지 않느냐"며 결국 사직을 요구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모든 사람들이 나한테 만약 특별검사가 임명되면 대통령직을 망칠거라고 말한다"면서 "수사에 수년이 걸릴 것이고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을 것이다. 이건 나한테 일어났던 최악의 일"이라고 큰 걱정을 나타냈다.

호프 힉스 당시 백악관 공보국장에 따르면 세션스 전 장관이 백악관을 나간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극도로 격앙됐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격앙된 모습을 보인 건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음담패설 녹음 파일이 공개됐을 때 이후 처음이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