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499 0032019041951944499 03 0303004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뉴욕증시, 소비회복·특검 보고서 안도…다우, 0.42% 상승 마감

글자크기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한 거래원이 통화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곽세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소매판매 지표 호조, 새내기 주 급등에 상승했다. 시장의 불확실성으로 작용했던 특검보고서에도 안도했다.

1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0.00포인트(0.42%) 상승한 26,559.54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4.58포인트(0.16%) 상승한 2,905.0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8포인트(0.02%) 오른7,998.06에 장을 마쳤다.

이번주 다우지수는 0.6%, 나스닥지수는 0.2% 올랐지만, S&P500은 0.1% 떨어졌다.

주요 경제지표와 많은 기업 실적, 특검보고서 공개 등 이슈가 많아 시장 변동성이 컸다. 다우지수는 결국 100포인트 넘게 상승했지만, 장중하락 전환하기도 했다.

유럽 경제지표는 예상보다 부진했지만, 강한 미국 소매판매가 이를 상쇄하며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또 특별히 새로운 게 없었던 특검보고서도 소화했다.

지난 3월 미국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1.6% 증가했다. 2017년 9월 이후 월간 상승률로는 가장 크다. 시장 예상치인 1.0% 증가도 웃돌았다.

소매판매는 지난해 12월 금융위기 이후 최대인 1.6% 급감해 미국 경제 우려를 자극했다. 이후 1월 증가했다가 2월 다시 감소하는 등 불안한흐름을 보였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지표는 시장 예상보다 부진했다.

IHS-마킷에 따르면 유로존의 4월 합성 PMI 예비치는 51.3으로, 시장예상치 51.6을 밑돌았다. 제조업 PMI 예비치 역시 시장 기대보다 낮은 47.8로 집계됐다.

유럽 경제에 여전한 역풍이 있다는 게 확인됐다. 다만, 중국의 재정부양과 경제 안정 등으로 수출 의존적인 유럽 경제를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지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팀 수사보고서는 불확실성이 사라졌다는 측면에서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특검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과 관련,'기소 판단'에 이르지 못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이없는 것으로 판단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특검보고서 의회 제출 전 기자회견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수사를 방해했다는 사법방해 의혹 증거를 특검이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게임 끝"이라고 주장했고, "좋은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좋은 실적시즌 분위기는 이어졌다.

하니웰은 예상보다 좋은 이익에 3% 이상 올랐다. 유나이티드렌털스는 분기 실적 효과로 8.2% 급등했고, 트레블러스는 2.3% 상승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실적을 공개한 S&P500 기업 중 78% 이상이 기대 이상의 실적을 보고했다.

핀터레스트와 줌은 뉴욕증시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실리콘밸리 이미지 검색업체 핀터레스트는 공모가 대비 28.4%, 비디오 화상회의 소프트웨어 업체 줌은 72.2% 급등했다. 이 영향으로 기술주도 동반 상승했다.

반면 헬스케어 부담은 지속됐다. 종목별로 엇갈렸지만, 전반적으로 강한 반등은 나오지 않았다.

헬스케어 개혁안이 실적을 압박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전일 헬스케어 업종은 2.9% 떨어졌고, 이번 주 들어서는 4% 이상 주저앉았다.

이날 지표는 혼재됐다.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전주에서 5천 명 감소한 19만2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해, 1969년 9월 이후 가장 낮았다.

실업보험청구자수는 1960년 이후 최저치를 계속 경신하는 등 탄탄한고용시장이 여전함을 나타냈다.

3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는 0.4% 상승해 2개월 연속 올랐다. 2월 기업 재고도 늘어났다. 이들 모두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반면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관할 지역 제조업 활동을 나타내는 4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전월 13.7에서 8.5로 다시 하락하며 시장 예상을 밑돌았다.

IHS 마킷에 따르면 4월 미국 제조업 경기와 서비스업 경기는 시장 예상보다 낮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제지표가 대체로 안도감을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앤드루 헌터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소매판매 수치는 최근 지표들의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어갔고, 경제가 벼랑 끝으로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안도감도 더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재정 부양이 사라지고 연준의 긴축 통화정책 여파가 이제 나타나고 있어, 향후 몇 분기 GDP가 2%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7.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05% 하락한 12.09를 기록했다.

sykw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