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3854 1102019041951943854 08 0803001 6.0.1-hotfix 110 조선비즈 46973415

화면 튀어나오고 검게 변하고… 출시 앞둔 갤럭시폴드 비상

글자크기
조선비즈

화면 보호막을 강제로 떼어내 화면이 검게 변한 삼성 ‘갤럭시폴드’. /블룸버그 마크 궈먼 기자의 트위터



오는 26일 미국 시장에 첫선을 보이는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폴드'가 17일(현지 시각) 미국 언론들로부터 '화면 불량' 문제로 집중 난타를 당했다. 삼성이 제품 출시를 앞두고 미국 기자와 유튜버 등에게 사전 배포한 리뷰용 기기 수십 대 중 4대에서 화면 불량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17일 미국 경제 매체 블룸버그 기자는 "갤럭시폴드를 사용한 지 이틀 만에 화면이 완전히 고장 나 사용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화면 절반 이상이 검게 변한 제품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어 "화면 위에 부착된 투명 필름을 벗긴 것이 원인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 유튜버도 "화면 보호막처럼 생긴 필름을 벗겼다가 화면이 나가 버려 대체품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화면을 외부 충격과 긁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부착한 화면 보호막을 억지로 떼어내 발생한 문제"라고 밝혔다. 화면을 접는 폰인 만큼 부드러운 플라스틱 소재의 필름을 접착제로 붙였는데 이를 강제로 뜯어냈고 이 과정에서 화면이 손상됐다는 것이다. 현지 기자들은 "폰을 나눠줄 때 필름을 떼면 안 된다는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고, 보통 새 제품에 붙어 있는 일회용 필름인 줄 알았다"는 입장이다. 삼성은 "디스플레이의 한 부품인 만큼 임의로 제거해선 안 된다는 점을 소비자에게 고지하겠다"고 밝혔다.

필름과 무관한 화면 결함이 있다는 주장도 2건 나왔다. 미국 IT 전문매체 더버지의 기자는 "갤럭시폴드를 사용한 지 하루 만에 화면에 손가락으로 느껴질 정도로 작은 부분이 튀어나왔다"고 했다. CNBC방송은 "사용한 지 이틀 만에 화면의 왼쪽 절반 부분이 깜빡거리고, 화면 상단에 가로로 줄이 가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미국 언론들은 이런 사례를 바탕으로 '삼성의 1980달러(약 225만원)짜리 비싼 스마트폰이 하루, 이틀 만에 고장 났다'는 식의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일부 매체는 '폴드게이트(Foldgate)'란 이름까지 붙였다. 국내 IT(정보기술) 업계에서는 "삼성이 급하게 제품을 출시하면서 품질 관리에 허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과 "일부 제품의 문제를 미국 언론들이 지나치게 강조한다"는 반응이 함께 나온다. 삼성은 "수년간 철저한 연구개발 끝에 출시하는 제품인 만큼 정밀 조사를 통해 원인을 철저히 밝힐 것"이라며 "오는 26일 미국 출시 일정에는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박순찬 기자(ideachan@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