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3343 1082019041951943343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현지먹3' 이연복→에릭, 짜장면 첫 장사 '미국에서 먹혔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현지먹3' 미국원정대의 짜장면이 미국에서 먹혔다.

18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는 이연복, 에릭, 허경환, 존박의 푸드 트럭 도전기가 펼쳐졌다.

이날 이연복은 "어느 나라를 가도 짜장면은 한 번은 해보고 싶다. 이 스타일의 짜장면은 진짜 세계적으로 유일무이하게 한국밖에 없는 거니까"라며 "가장 궁금했던 게 중국이었다. 미국도 궁금하긴 하다. 미국 사람들이 짜장면을 먹는 걸 못 봤다. 망하더라도 해보자"라고 각오를 전했다.

이연복, 에릭, 허경환, 존박은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이연복의 이름을 딴 '복스 푸드' 트럭을 보러 갔다. 이연복은 지난 시즌 트럭보다 더 넓고 깊어진 주방에 함박 미소를 드러냈다. 이후 제작진은 "이번 시즌에서 장사의 밑천이 되는 돈은 200만 원이며 팁을 포함한 모든 수익은 기부가 된다"라고 알렸다.

대망의 첫 메뉴는 짜장면과 탕수육이었다. 멤버들은 창고형 거대 매장에서 장을 본 뒤, 재료 준비에 나섰다. 이연복은 "첫날은 무조건 대박 나야 한다"라고 기대를 전했다. 허경환은 "재료값 빼고 700불이 목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첫 번째 장사 스폿은 허모사 비치였다. 짜장면은 7달러, 탕수육은 9달러, 짜장면과 탕수육 콤보는 15달러에 판매했다. 재료를 정리하던 중, 허경환이 손질한 오이가 보이지 않았다. 아침에 재료를 정리하던 이연복이 음료들 사이에 가려져 있던 오이를 꺼내지 못한 것. 이에 허경환은 급하게 오이를 사러 마트로 갔다.

길을 지나던 사람들이 오픈전부터 하나둘씩 호기심을 보이기 시작했고, 오픈과 동시에 첫 손님이 등장했다. 짜장면을 맛본 손님들은 "소스가 맛있다. 좀 더 간장이 들어가도 좋겠다. 그런데 맛있다"라고 말했다.

홀서빙에 나선 존박은 손님들을 세심하게 살피는 모습을 보였고, 에릭과 허경환은 이연복의 보조가 되어 주방에서 자리를 지켰다. 테이블은 금세 만석이 되었고 포장해가는 손님들도 많았다. 이에 존박은 "손님이 다 맛있다고 한다. 우리 잘 한다"라며 기뻐했다.

이후 범상치 않은 손님이 등장했다. 손님은 "쫄깃한 식감을 위해 큰 오징어를 넣은 것 같다"라며 "탕수육 소스가 완벽하게 착 붙는다. 진짜 끝내준다"라고 음식을 평가했다. '현지먹'에는 현지의 요리 전문가들이 비밀리에 방문하여 평가하는 현술러 제도가 있었고, 오픈 첫날에도 어김없이 현슐러가 등장한 것. 현술러는 극찬을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