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2848 1082019041851942848 06 0601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빅이슈' 한예슬, 선데이통신 훼방놓는 백발마녀 배후였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빅이슈' 한예슬이 선데이통신을 공격한 유튜버 백발마녀를 돕고 있었다.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에서는 지수현(한예슬 분)이 한석주(주진모)를 보호하려 했다.

이날 서영미(박선미)는 지수현에게 검찰 제보업체 리스트를 건넸다. 하지만 지수현은 "그냥 둬. 걔들도 다들 맺힌 게 있어야 그럴 텐데"라고 말했다. 평소 확실하게 응징하고 넘어가야 탈이 없다는 원칙과는 다른 말이었다.

지수현이 "알아서 떨고들 있을 거야. 타이밍 봐서 옐로카드나 하나씩 줘"라고 하자 서영미는 "근데 편집장님. 요즘 연애하십니까? 언제부터 세상이 그렇게 아름다워졌냐"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지수현은 "이제 하산해라"라며 서영미에게 편집장을 하라고 했다. 이제 좀 쉬고 싶다고. 지수현은 '자꾸 후회돼. 여태 그렇게 살아온 게'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서영미는 편집장이 관두면 자신도 회사를 관두겠다고 밝혔다. 서영미에게 지수현의 의사를 전해 들은 조형준(김희원)은 김 원장 얘기를 꺼내며 지수현을 협박했다.

그런 가운데 특종 팀은 남자 아이돌 그룹 마카롱 리더가 여자 아이돌 치마 속 불법 촬영을 하는 현장을 잡으려 했다. 서영미는 "물론 핸드폰을 입수할 수 있으면 좋고. 완전 황금폰이니까"라고 밝혔다. 하지만 계속 카메라를 들켰다. 장혜정(신소율)은 작전이 소용없단 걸 알았다. 유튜버 백발마녀가 파파라치가 떴다고 생중계하고 있었기 때문.

한석주는 유튜버를 쫓아갔지만, 누군가가 한석주를 밀어 2층에서 떨어졌다. 한석주가 다친 소식을 들은 지수현은 괜찮냐고 연락했다. 한석주가 '안 괜찮다. 얼굴 보고 얘기하자'라고 했지만, 지수현은 그럴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이들의 문자도 조형준이 지켜보고 있었다.

지수현은 조형준에게 연락해 "한석주는 건드리지 마세요. 부탁이자 경고다. 한석주는 저하고 더 이상 아무 상관없다"라고 밝혔다. 선데이통신은 백발마녀를 찾아냈지만, 누군가 백발마녀를 돕고 있었다. 지수현이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