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2722 0092019041851942722 01 0108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美국무부 "北 폼페이오 관련 발언 인지...건설적 협상에 관여 준비돼"

글자크기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쿠바 억류 자산을 운용하는 외국 회사들에 대한 미국 소송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2019.04.1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비핵화 협상 배제를 공개적으로 요구한 데 대해 "미국은 건설적인 협상에 있어 북한에 관여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폼페이오 관련 보도에 대해 '인지(aware)'하고 있다면서 위와같이 말했다.

북한 외무성의 권정근 미국담당국장은 18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앞으로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에도 나는 폼페이오가 아닌 우리와의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하노이 수뇌회담의 교훈에 비추어보아도 일이 될 만하다가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곤 하는데 앞으로도 내가 우려하는 것은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폼페이오가 제멋대로 말을 꾸며대면서 조미관계 전반을 자기 마음대로 흔들어 자기의 인기를 올려보려고 획책하고 있는 속에서도 다행스러운 것은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개인적인 관계가 여전히 좋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올해 말 전에 계산법을 바꾸고 화답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으로 만사람이 명백히 이해하고 있는 때에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만이 혼자 연말까지 미조 사이의 실무협상을 끝내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잠꼬대 같은 소리를 하여 사람들의 조소를 자아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aer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