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1612 0012019041851941612 04 0403001 6.0.1-hotfix 1 경향신문 0

‘페루의 케네디’ 극단 선택 몰고간 ‘오데브레시 스캔들’

글자크기


경향신문

전 페루 대통령 사망 애도하는 시민들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의 사망을 애도하기 위해 페루 시민들이 17일(현지시간) 수도 리마의 미주인민혁명동맹 당사에 모여 있다. 한 시민이 그의 사진이 걸린 꽃 한송이를 높이 들고 있다. 리마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 대통령 역임 가르시아

경찰 체포 직전 목숨 끊어

건설 수주 대가 ‘뇌물 혐의’

페루선 전 대통령 4명 연루

브라질·에콰도르도 ‘몸살’


페루 대통령을 두 차례 지낸 알란 가르시아 전 대통령(69)이 브라질 건설사 오데브레시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17일(현지시간) 경찰에 체포되기 전 스스로 총기로 목숨을 끊었다. 한때 ‘라틴아메리카의 케네디’로 불렸던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극단적 선택에 페루가 충격에 빠졌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찰이 수도 리마의 자택에 들이닥치자 “변호사와 통화를 하겠다”며 방에 들어간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인근 병원으로 즉시 이송됐지만 과다출혈로 사망 판정을 받았다.

그에 대한 부패 혐의 수사는 지난해 페루 검찰이 오데브레시 브라질 본사 임원들과 플리바게닝(형량 협상)에 성공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오데브레시는 최소 1억8000만달러(약 2050억원) 벌금을 내고 페루 정치인들과의 유착관계를 폭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르시아는 2006년부터 2011년까지 두 번째 대통령 임기 동안 오데브레시의 대형 공공건물 건설사업 수주를 도운 혐의를 받았다. 오데브레시는 이 기간 페루에서 10억달러 규모의 계약을 따냈다.

가르시아는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마녀사냥이라며 “다른 사람들은 돈에 팔렸을지 몰라도 나는 아니다”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정부가 출국을 금지시키자 리마 주재 우루과이대사관에 망명을 신청했지만 거절당했다.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낙담했다”면서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가르시아 지지자들은 리마 병원 밖에 몰려들어 그의 이름을 외치며 정부의 반부패 수사를 비난했다. 펠리페 칼데론 전 멕시코 대통령은 “공과가 있지만 가르시아는 변화를 통해 페루가 라틴아메리카는 물론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나라 중 하나가 되게 했다”며 추모했다.

달변가에 좌우를 넘나드는 포퓰리즘 전략가였던 가르시아는 36세 때인 1985년 대통령에 처음 당선됐다. 라틴아메리카 선거 역사상 최연소 대통령이 됐다. ‘라틴아메리카의 케네디’라는 별명이 붙었다. 첫 임기 때는 정부지출 확대, 노동자 임금 인상, 공산품 가격통제 등 좌파 포퓰리즘 정책으로 한때 90%에 육박하는 지지를 받았다. 후임 알베르토 후지모리 정부의 반부패 수사를 피해 콜롬비아·프랑스를 전전하다 2001년 귀국한 뒤 2006년 다시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때는 해외 투자 적극 유치, 자유무역 확대 등 친시장주의 정책을 앞세웠다.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오얀타 우말라, 알레한드로 톨레도 등 페루 전 대통령 3명도 오데브레시 스캔들에 연루돼 있다. 톨레도 전 대통령은 미국으로 도피 중이고, 나머지 2명은 구속 상태다.

오데브레시 스캔들 수사는 이미 브라질·에콰도르·콜롬비아·베네수엘라 등 라틴아메리카 전역의 정치 상황을 뒤흔들고 있다.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지난해 대선 도전을 좌절시켰고, 에콰도르의 호르헤 글라스 전 부통령은 지난해 실형을 선고받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