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39786 0242019041851939786 07 0703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봉준호·마동석, 웰컴 투 칸"…초청작 공식발표

글자크기
이데일리

봉준호 감독·마동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봉준호와 마동석이 칸의 러브콜을 받았다.

칸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초청작을 발표했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으로 경쟁 진출, 마동석은 ‘악인전’(감독 이원태)으로 미드나잇스크리닝의 초청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2017년 ‘옥자’에 이어 올해 ‘기생충’으로 두 번째 경쟁섹션에 진출, 황금종려상을 놓고 다른 작품들과 다투게 됐다. 외신에서는 넷플릭스 이슈를 불러일으킨 ‘옥자’와 달리 ‘기생충’에 대해 본상 수상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의 칸 초청은 2006년 ‘괴물’ 감독주간, 2008년 ‘도쿄!’ 주목할 만한 시선, 2009년 ‘마더’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이어 다섯 번째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등이 출연한다.

이로써 한국영화는 2016년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이후 2017년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 2018년 ‘버닝’에 이어 4년 연속 경쟁에 진출했다.

마동석은 2016년 ‘부산행’에 이어 올해 ‘악인전’으로 두 번째 미드나잇스크리닝섹션의 초청을 받았다. 마동석은 ‘부산행’에서 맨주먹으로 좀비를 때려눕히면서도 아내에게 꼼짝 못하는 외강내유형 캐릭터를 연기했다. 현지 상영 당시 해외 관객의 뜨거운 주목을 받았지만, 국내 촬영 스케줄로 불참해 아쉬움을 남겼다. 미드나잇스크리닝은 작품성과 함께 흥행성을 겸비한 장르 영화들을 선보이는 섹션. ‘부산행’이 이 섹션의 후광 효과로 큰 흥행을 거뒀다. 마동석의 ‘부산행’ 인기를 ‘악인전’이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됐다가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두 사람이 함께 연쇄살인마를 쫓는 이야기다.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허동원 등이 출연한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는 5월 14일부터 25일까지 열린다.

이데일리

‘기생충’·‘악인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