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39102 0362019041851939102 01 0101001 6.0.1-hotfix 36 한국일보 49381929

두쪽 난 바른미래 ‘고성ㆍ몸싸움 의총’… 패스트트랙 합의 또 불발

글자크기
바른정당계ㆍ통합파, 손학규 사퇴론 놓고 충돌

김관영 “與와 공수처 구두합의” 홍영표 부인 촌극

18일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는 ‘손학규 당대표 사퇴론’과 ‘제3지대 창당설’ 등을 놓고 양 갈래로 쪼개진 의원들이 정면충돌하며 극심한 내홍에 빠진 현 주소를 고스란히 노출했다. 특히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검경 수사권 조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 여부를 중점 논의키로 했다가 여당과 사전 구두 합의했다는 공수처 안이 의총 도중 여당발로 ‘사실 무근’으로 전해지면서 촌극에 가까운 상황마저 벌어졌다. 이에 따라 패스트트랙 당론 결정도 미뤄져 3시간 30분간 진행된 의총은 분란만 남겼다.
한국일보

18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원내대표가등이 참석해 열리고 있다. 오대근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3지대 창당설로 마찰

의총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지도부가 “비공개 진행”을 알리자마자 바른정당계 의원은 “공개적으로 질의하고 싶다”며 제동을 걸었다. 손학규 대표와 국민의당 출신 박주선 의원을 중심으로 민주평화당과의 합당 논의 기류가 보도된 데 대한 거부감을 표출했다. 간신히 비공개로 전환된 뒤 지상욱 의원 등은 “정체성이 맞지 않는 평화당과의 통합은 절대 안 된다”며 “손 대표와 박 의원은 각성하라”고 성토했다. 손 대표는 의총장에서 “당 혼란에 죄송하다. 여러 정계개편설이 있지만 거대 양당체제 극복이 중요하다”면서도 “지금은 때가 아니다. 단합하자”고 말했으나 면전에서 거센 사퇴론이 튀어나왔다. 유의동 의원은 “변화 동기를 마련하려면 리더십 교체가 필요하다”고 압박했다. 손 대표를 향해 “찌질하다”는 발언으로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받은 이언주 의원도 사퇴론에 가세하자 김관영 원내대표가 “발언권이 없다”며 제지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의총회의장 출입을 막아선 당직자와 격한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이에 통합론을 지지하는 박주선 의원은 “대표를 흔들지 말라”며 방어했다. 그는 “중도ㆍ실용ㆍ민생 위주 정치를 하려는 사람을 전부 규합해서 새 출발하는 역할을 해보자는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제3지대에서 ‘빅텐트’를 치도록 주도해야 한다. 손 대표도 공감한다”고 말했다. 정병국 의원도 사퇴 주장에 반대하면서 “다만, (최근 보궐)선거 결과의 진단이 필요하다. 지도부가 비전과 대안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했다.

여당과 문서 합의 안 한 패착

핵심 안건이던 패스트트랙 문제는 의총 시작 1시간여 뒤에야 논의됐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공수처에 ‘제한적 기소권’을 주는 안을 더불어민주당과 구두 협상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공수처에 기소권이 없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판ㆍ검사와 경무관급 이상 경찰 고위직 대상 수사에는 재판에 넘기는 권한을 예외적으로 두는 안이었다. 기소권을 아예 떼자는 바른미래당 안과 기소권도 함께 부여해야 한다는 민주당 입장에서 나온 절충안인 셈이었다. 하지만 의총 중간에 지상욱 의원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의 전면 부인 취지 발언을 전하면서 일이 틀어졌다. 홍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 뒤 “그런 (절충안) 제안을 한 적이 없고, (기소권을 원칙적으로 안 주는) 그런 것은 안 된다고 했다”고 전면 부인했다. 선거법에 연계한 패스트트랙 추진에 회의적이던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이 같은 언급을 접하고 강하게 문제 삼았다.

유승민 의원은 “한 사람만 합의했다고, 또 한 사람은 안 했다는데, 당이 바보같이 이런 의총을 여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유의동 의원도 “당에 어려운 문제가 많은데 문제를 증폭시킨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 번복해서 더는 논의를 진행하기 않기로 했다”면서 “조만간 최종 합의안을 문서로 작성하도록 하겠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당초 원내지도부는 바른정당계의 반발을 뚫고서 과반 표결로 패스트트랙 추진을 강행하려 했으나 구두 합의가 없던 일로 되면서 난처한 처지가 됐다. 바른미래당 한 의원은 “여러 경로로 확인해보니 구두 합의가 있었던 것은 분명하나, 서면으로 남기지 않은 게 패착이 됐다. 할 말이 없게 됐다”고 전했다.

의총과 별개로 안철수계인 전ㆍ현직 원외 지역위원장과 정무직 당직자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에서 회동해 내년 총선 선방을 위한 당 혁신 방향을 논의했다. 이중 일부는 손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사퇴와 창당 주역인 안철수ㆍ유승민 전 대표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철근 전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태규 의원을 통해 독일에 있는 안철수 전 대표에게 모임 결과를 상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