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34826 0242019041851934826 08 08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페이스북, 사용자 동의없이 150만명 이메일 주소록 수집"

글자크기

페이스북 "의도치 않은 실수…최대 150만명 피해 추정"

"이메일 비밀번호 입력 유도…이메일 내용 접근 가능성"

"멋대로 페북 사용자 친구 정보까지 웹페이지에 게재"

이데일리

(사진=AF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페이스북이 150만명의 개인정보가 강제 수집된 것에 대해 의도치 않은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페이스북은 17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처음 가입할 때 이메일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확인 절차를 지난달부터 중단했다. 일부 계정에서 사용자 동의 없이 이메일 주소록이 의도치 않게 (unintentionally) 업로드되는 것을 발견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페이스북은 2016년 5월 이전에는 이메일을 통한 신원확인이나 이메일 주소 목록을 불러오는 것에 대해서 사용자 선택에 맡겼다. 하지만 2016년 5월 이후 신규 가입하는 경우 이메일 비밀번호를 입력토록 강요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친구들을 더 빨리 찾을 수 있도록 이메일 주소록을 불러오는 기능이 2016년 5월을 기점으로 변경됐는데, 이 과정에서 사용자 의사를 묻지 않고 업로드를 진행해 이메일 비밀번호를 입력토록 유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렇게 수집된 이메일 주소들이 친구 추천 용도 외에 페이스북 광고 타겟팅에 활용됐으며, 각 이메일 사용자의 뜻과 관계없이 페이스북 웹사이트에 게재됐다는 점이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페이스북이 누구와 어떤 메일을 주고받았는지 등 민감한 개인정보에 접근했을 수 있다”면서 “또 이메일에 등록된 친구목록에서 수십배, 수백배 많은 이메일 주소를 수집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CNBC는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개인정보 유출이 미국인에게만 국한된 일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은 “최대 150만명의 이메일 주소록이 업로드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사용자 이메일 내용에는 접근한 적이 없으며, 게재된 정보 역시 누구와도 공유되지 않았다. 모든 관련 정보를 삭제하고 근본 원인을 바로 잡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메일 주소록이 업로드된 사용자들에게는 개인 설정을 통해 공유 연락처를 검토 관리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