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26163 0112019041851926163 02 0203001 6.0.1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시민단체 "제주영리병원, 이제 공공병원으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해진 기자, 김지성 인턴기자] [의료·종교·노동·시민사회단체 "원희룡 퇴진, 공공병원 전환" 촉구]

머니투데이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범국본)는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병원으로의 전환과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진을 촉구했다./사진=김지성 인턴 기자


제주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된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취소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과 영리병원의 공공병원으로의 전환을 촉구했다.

의료 단체와 종교·노동·시민사회단체 등 99개 단체가 모인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범국본)는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이번 영리병원 취소는 제주도민의 승리이자 영리병원 저지 운동의 승리"라며 "이제 제주도민의 압도적인 영리병원 설립 반대 공론조사 결과도 어기고 영리병원을 주도해 온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보건복지부장관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허가 취소된 제주영리병원은 공공병원으로 전환해 제주도민의 건강을 위해 봉사해야 한다"며 "이것이 물러나야 할 원희룡 지사가 마지막으로 결정해야 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정부가 관련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현정희 의료연대본부 본부장은 "처음에 제주영리병원이 허가됐던 90여일간 중앙정부·지방정부 누구 하나 이 과정을 국민에게 투명하게 밝히지 않았다"며 "다시는 영리병원을 재추진할 수 없도록 정부가 관련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진 기자 hjl1210@, 김지성 인턴기자 js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