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59098 0372019041551859098 06 0602001 5.18.3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용왕님 보우하사' 김형민, 납치 위기 조안 구출인가? 재납치인가?(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 = 이소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 =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화면캡처


조안이 목숨의 위협을 받았다.

15일 방송된 MBC 일일연속극 '용왕님 보우하사'(연출 최은경|극본 최연걸)에서 여지나(조안 분)는 서필두(박정학 분)와 정무심(윤복인 분) 사이에 돈이 오갔던 것을 진술했고, 서필두도 구속되었다. 심청이(이소현 분)과 마풍도(재희 분)은 여지나의 마지막 발악으로 취급했다. 백시준은 형사에게 정무심을 꽃뱀으로 몰아간 여지나에 대해 알게 되었고 분노했다. 백시준은 여지나를 찾아가 무슨 짓이냐며 화냈다. 여지나는 자신이 본 것을 말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서필두는 변호사를 선임해 증거 불충분으로 곧 풀려났다. 회사로 돌아온 서필두는 감사 중인 것을 봤고 분노했다. 마풍도(재희 분)은 직원들 보기 껄끄럽다며 서필두에게 잠시 일을 그만두라고 돌려 말했다.

서필두는 집으로 돌아가 자신을 귀찮게 한 여지나에 대해 분노했고, 비서는 감사에서 걸릴만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심청이의 집에서 정열매(김도혜 분)는 멍하니 화분만 쳐다보고 있었다. 심학규(안내상 분)은 정열매에게 말을 걸었지만, 정열매는 아무런 반응도 하지 않았다. 방덕희(금보라 분)은 여지나와 연락이 되지 않아 걱정했고 심학규는 여지나가 잡혀갔다고 말해주었다. 방덕희는 깜짝 놀라 경찰서로 달려갔다. 이태양(이엘빈 분)을 데리러 온 이우양(전민준 분)과 조헌정(하은진 분)는 여지나가 정무심을 죽인 가해자로 지목당했다는 것을 알고 놀랐다. 조헌정은 그게 사실이라면 절대로 용서 못한다고 말했다.

백시준은 자신을 찾아온 심청이에게 힘있고 돈있는 사람은 풀려나는 현실에 대해 분노했다. 심청이는 지켜보자고 말했고, 백시준은 정무심과 서필두가 동창이었다는 것을 알려주었다. 집으로 돌아간 심청이에게 심학규는 자신이 부덕해서 여지나가 저렇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심청이는 그러지 말라며 그렇게 말하면 자신이 속상하다고 말했다. 심학규는 진짜 가족이 궁금하지 않냐고 말했고, 심청이는 지금까지 아무도 자신을 찾지 않는 것을 보니 버려진 것같다고 말했다. 심학규는 이제라도 가족을 찾아보겠다고 생각했다.

유치장에서 불안해하는 여지나에게 서필두의 비서가 찾아왔고, 서필두의 말을 전했다. 여지나는 서필두의 명령을 따르겠다고 답한 후 '서필두, 대체 무슨 꿍꿍이야.'라고 생각했다. 방덕희는 전날 경찰서에 찾아갔지만, 시간이 늦어 면회를 하지 못했고 자신의 집에 있는 정열매를 향해 분노를 느꼈다. 방덕희는 정열매에게 달려가 화풀이를 했고, 정열매는 분해서 눈물만 흘렸다. 방덕희는 정열매의 그림을 찢어버린 후 나갔다. 백시준은 형사에게 연락을 받았고, 정무심이 조현병을 앓고 있던 증거를 가지고 자살로 정리되고 있다는 것을 전해들었다. 백시준은 형사를 찾아가 난동을 부렸다. 심청이도 이 소식을 전해듣고 백시준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백시준은 "나중에 얘기하자"라고 말한 후 끊었다. 여지나는 석방되었다.

백시준을 찾아나서려던 심청이를 마풍도가 잡았다. 심청이는 말이 안된다며 분노했고, 마풍도는 심청이에게 백시준 걱정은 자신에게 맡기라며 자신이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마풍도는 태풍이 지나가면 우리 둘 이야기만 하자고 말했다. 마풍도는 자신의 방에 모여있는 이사들을 보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뒤늦게 들어온 서필두는 긴급이사회라며 마풍도 회장의 해임안에 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여지나는 풀려난 후 서필두가 왜 자신을 풀어줬는지 의아해했다. 백시준은 여지나가 검은 옷을 입은 남자들에게 끌려가는 것을 발견하고 남자들에게 덤벼들었지만 얻어맞았다. 그 사이 여지나는 차문을 잠궜고, 대장은 벽돌이라도 찾아오라고 말했다. 백시준은 대장을 기절시키고 차문을 두드렸다. 여지나는 고민하다 문을 열었고, 백시준이 차에 탄 후 뒤늦에 유치장에서 자신을 죽이겠다고 말했던 백시준의 말을 떠올렸다. 백시준은 야수같은 얼굴로 차를 출발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