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45982 1112019041551845982 00 0002001 5.18.30-RELEASE 111 서울경제 0

SEC, 2개 ETF에 “이름에서 ‘블록체인’ 단어 뺄 것” 요구

글자크기

블룸버그, “앰플리파이·리얼리티쉐어 ETF가 SEC 요구로 상품명 바꿨다” 보도

투자자 오해 막기 위한 결정···SEC 위원 “펀드명, 펀드가 하는 일에 맞아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2개의 상장지수펀드(ETF)에 상품 명칭에서 ‘블록체인’ 단어를 지울 것을 요구했다.

블룸버그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명칭에 ‘블록체인’을 언급했던 두 개의 ETF 상품이 결국 이름을 바꿨다고 보도했다. 앰플리파이(Amplify)와 리얼리티쉐어(Reality Shares)는 ETF를 신청했던 지난해 말 SEC로부터 ETF 상품명을 바꿀 것을 요구받았다.

이 같은 SEC의 결정은 투자자들의 오해를 막는 방법으로 풀이된다. SEC가 비트코인 ETF 승인을 미룬 상황에서 블록체인 관련 ETF의 등장은 투자자들을 혼동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헤스터 피어스(Hester Peirce) SEC 집행위원은 지난달 디지털 자산에 관한 입장을 발표하면서 “펀드의 이름은 그 펀드가 하는 일에 맞아떨어져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명칭에서 ‘블록체인’을 삭제했음에도 불구, 앰플리파이와 리얼리티쉐어의 ETF는 각각 ‘BLOK’과 ‘BLCN’ 이라는 블록체인 기술을 연상시킬 만한 이름으로 거래되고 있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