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44024 0902019041551844024 07 0703001 6.0.14-RELEASE 90 아주경제 0

안소니 루소 감독 "'어벤져스4' 러닝타임 3시간 2분…화장실 갈만한 '타이밍' 없다"

글자크기
마블 제작진이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4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는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 조 루소)의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1, 2부로 구성된 간담회에는 '어벤져스' 제작진의 수장 케빈 파이기를 비롯해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 존 루소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총 22편에 달하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세계관을 집약, 총정리하는 마지막 시리즈. 전작에 이어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리고 있다.

앞서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러닝타임이 3시간 2분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던바. 존 루소 감독과 안소니 루소 감독은 '러닝타임'을 언급, '관전포인트'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아주경제

'어벤져스' 제작진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니 루소 감독은 "'엔드게임'은 22개의 마블 영화를 집대성한 작품이다. 많은 이야기가 마무리될 거다. 러닝타임이 2시간 2분인데 무엇을 준비해야할까 많이 고민했다. 우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음료수를 많이 마시지 말 것'과 '배가 고플 수 있으니 스낵을 준비할 것'이다"라고 농담했다.

이어 "중간에 화장실 갈만한 장면도 없다. 한국에서는 러닝타임 이야기가 숨겨져 있었는데 최근 3시간 2분으로 결정 났다"고 말했다.

존 루소 감독은 "우리끼리는 농담으로 '영화 보기 전에 먹지도, 마시지도 말라'고 했다"고 거들어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제작자 케빈 파이기는 "영화를 볼 때 (관객들에게) 휴지를 가져오라고 할까 하다가 대신 캐릭터와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가져오라고 (고쳐) 말하겠다. 배우들과 제작진은 '인피니티 워'부터 약 2년 간 이 작품을 촬영했고 드디어 결과물을 보여드리게 됐다"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이에 트린 트랜 프로듀서는 "'엔드게임'은 22개 시리즈의 마지막 영화니 22개 영화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온다면 좋을 거 같다. 전작들을 보고 (엔드게임을) 본다면 도움이 될 거 같다"고 설명하며 "케빈은 휴지가 필요 없다고 했지만 저는 휴지를 가져오는 편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거들며 영화의 스토리를 짐작할 수 있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오는 24일 전세계 최초 개봉한다.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최송희 alfie3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