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60008 1092019032351360008 04 0401001 6.0.16-HOTFIX 109 KBS 41172987

“‘러시아 스캔들 수사 종료’ 뮬러 특검, 추가 기소 권고 안 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캠프 측과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수사해온 로버트 뮬러 특검이 수사를 종결했지만 추가 기소 권고는 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습니다.

뮬러 특검은 현지시간 22일, 지난 22개월 동안 해온 수사의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에게 제출하고 수사를 종결했습니다.

로이터는 이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법무부 고위 관리를 인용해 뮬러 특검이 어떤 추가 기소를 권고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에 대한 더 이상의 기소는 없을지도 모른다는 신호라고 분석했습니다.

뉴욕타임스도 뮬러 특검이 새로운 기소를 권고하지 않을 것이라는 한 관리의 말을 전하면서 이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나 다른 주요 인물들이 향후 기소될지도 모른다는 추측에 종지부를 찍으려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2017년 5월 17일 수사를 시작한 뮬러 특검은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폴 매너포트 전 선대본부장 등 개인 34명과 3개 기업을 기소했습니다.

뮬러 특검의 수사는 2016년 대선 승리를 위해 트럼프 캠프가 러시아 측과 공모 또는 내통을 했는지, 특검에 앞선 연방수사국(FBI)의 수사와 이후 뮬러 특검의 수사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사법방해를 했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춰왔습니다.

이같은 의혹들을 뮬러 특검이 명쾌히 밝혀내 수사 보고서에 담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송영석 기자 (sy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