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4033 1072019032251354033 05 0506001 6.0.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53255100000 1553255165000

‘손흥민 결정적 찬스 놓쳤다’ 한국, 볼리비아와 0-0 전반종료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지동원과 손흥민이 열심히 두드렸다. 그러나 볼리비아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전반전은 득점없이 끝났다.

한국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치르고 있다. 남미 복병 볼리비아를 안방으로 초대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 탈락 분위기 반전과 2022 카타르 월드컵 밑그림을 준비하고 있다. 45분 동안 한국이 몰아쳤지만, 0-0 무승부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볼리비아전에서 전술적인 변화를 꾀했다. 손흥민을 지동원과 투톱에 놓고, 볼리비아 골망을 노렸다. 허리에는 나상호, 황인범, 권창훈, 주세종을 배치했고, 포백은 홍철, 권경원, 김민재, 김문환으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볼리비아는 지우베르트 바르가스가 최전방에 배치했다. 중원에는 사무엘 수헤이로, 라울 카스트로, 라미로 바카 폰세, 크리스티안 루이스, 바라카몬테가 포진했다. 수비는 루이스 로페스, 사울 토레스 로하스, 마빈 히메네스, 아드리안 세루토가 나섰다. 골문은 라울 페나로사가 지켰다.

탐색전은 없었다. 한국은 경기 휘슬이 울리자 거세게 몰아 붙였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지동원이 골문 앞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이후에도 볼리비아 진영에서 전방 압박으로 볼 점유율을 가져왔다.

손흥민은 프리롤로 한국 공격을 지원했다. 3선까지 내려와 볼 배급을 했다. 볼리비아의 간격은 벌어졌고, 전반 18분 지동원이 헤딩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손흥민은 볼리비아 포백과 미드필더 사이에서 기회를 노렸고, 날카로운 스루패스로 공격을 주도했다. 볼리비아는 간헐적인 역습으로 한국 진영에 파고 들었다.

전반 32분 손흥민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박스 안에서 골키퍼와 마주했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전반 35분에도 드리블 후 슈팅으로 볼리비아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손흥민이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만들었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전반전은 무승부로 끝났따.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